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외무상, 의인 이수현 부친 별세에 "정부와 국민 대표해 조의"

"이수현·이성대 씨 발자취 상기하면 깊은 슬픔"
"이수현 씨 용기 있는 행동, 많은 일본인에게 감동 줘"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지난 2001년 도쿄(東京)에서 선로에 추락한 일본인 취객을 구하다가 숨진 의인 이수현의 부친 이성대 씨가 최근 별세한 것과 관련, 조의 메시지를 발표했다.

24일 외무성 홈페이지에 따르면 고노 외무상은 "일본 정부와 국민을 대표해 유족에게 조의를 표하고 이성대 LSH아시아장학회 명예회장의 명복을 기원한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지난 22일 자로 게재했다.

2015년 부산주재 일본국총영사 관저에서 일본 정부 훈장인 '욱일쌍광장'을 받고 있는 고 이수현 씨의 부친 이성대 씨(왼쪽) [부산=연합뉴스 자료사진]
2015년 부산주재 일본국총영사 관저에서 일본 정부 훈장인 '욱일쌍광장'을 받고 있는 고 이수현 씨의 부친 이성대 씨(왼쪽) [부산=연합뉴스 자료사진]

앞서 건강이 악화해 입원치료를 받던 이 씨는 지난 21일 한국에서 80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고노 외무상은 조의 메시지에서 "신오쿠보(新大久保)역에서 선로에 전락한 사람을 구하기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이수현 씨의 용기 있는 행동은 많은 일본 국민에게 감동을 줬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수현 씨가 한일 관계를 위한 일을 하고 싶다는 희망을 가졌다는 점을 알게 된 많은 한일 관계자가 이후 이수현 씨의 뜻을 이어받아 실제로 한일의 가교가 됐다"고 강조했다.

고노 외무상은 "이수현 씨가 세상을 떠난 뒤 같은 뜻을 갖고 아시아 국가에서 일본어를 배우러 온 유학생들을 지원하기 위해 설립된 것이 LSH아시아장학회였다"며 "그 명예회장으로서 오래 활약한 것이 이성대 씨였다"고 설명했다.

도쿄서 열린 '의인 이수현' 추모식
도쿄서 열린 '의인 이수현' 추모식(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지난 1월 26일 오후 도쿄 신오쿠보역에서 일본 지하철 선로에 떨어진 취객을 구하려다 숨진 고 이수현 씨의 어머니 신윤찬 씨가 두 손 모아 아들의 명복을 빌고 있다. 2019.1.26 parksj@yna.co.kr

그는 "이수현 씨, 이성대 씨가 남긴 발자취를 상기할 때 한일관계를 중시하는 나로서 깊은 슬픔의 마음을 금할 수 없다"며 "동시에 일본 외무상으로서 두 분의 마음의 등불이 꺼지지 않도록 이어받아야 한다는 결의를 새롭게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교도통신은 미치가미 히사시(道上尙史) 주한 부산총영사가 고노 외무상의 메시지를 유족에게 직접 전달했다고 전했다.

고(故) 이성대 씨는 2002년 아들 이름을 딴 LSH아시아장학회를 설립했다. 2017년도 기준으로 18개국 844명에게 장학금이 돌아갔다.

이성대 씨는 2015년 한일 친선 교류에 기여한 공로로 일본 정부로부터 '욱일쌍광장'을 수훈했다.

외무성 홈페이지에 게재된 일본 외무상의 조의 메시지
외무성 홈페이지에 게재된 일본 외무상의 조의 메시지 [외무성 홈페이지 캡처]

일본에서 어학연수 중이던 이수현(당시 26세) 씨는 2001년 1월 26일 도쿄 신주쿠(新宿) JR 신오쿠보역에서 선로에 떨어진 일본인 남성을 구하려고 일본인과 함께 선로에 내려갔다가 사고를 당했다.

당시 사고가 일본 언론에 크게 보도되면서 사회적으로도 파장을 불러일으켰다.

지난 1월 26일 사고 장소에서는 이수현 씨의 어머니 신윤찬(70) 씨 등이 참석한 가운데 추모 행사가 열렸다.

이수현씨 부친 이성대 씨
이수현씨 부친 이성대 씨[연합뉴스 자료사진]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24 19: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