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내달 2일 포항서 대규모 시민궐기대회…지진 특별법 제정 촉구

송고시간2019-03-24 17:27

결의문 낭독하는 포항지진 범시민대책위원
결의문 낭독하는 포항지진 범시민대책위원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23일 경북 포항시 북구 덕산동 포항지역발전협의회 사무실에서 '포항 11·15지진 범시민대책위원회'가 출범한 뒤 위원들이 정부를 상대로 한 결의문을 낭독하고 있다. 2019.3.23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경북 포항지역 50여개 단체로 구성된 '포항 11·15지진 범시민대책위원회'(범대위)는 4월 2일 포항 육거리에서 포항지진 특별법 제정 촉구를 위한 범시민궐기대회를 연다.

범대위는 "피해지역 주민이 지진 상처로 매일 고통 받는 상황에서 정부에서 발표한 대책이 시민의 기대에 턱없이 부족한 원론적인 내용에 불과하다"며 "정부의 실질적인 손해배상과 피해지역에 재건수준의 특별재생사업에 직접 나서기를 촉구하는 뜻에서 궐기대회를 한다"고 밝혔다.

범대위는 2017년 11월 15일 일어난 지진이 포항지열발전소가 촉발했다는 정부 조사연구단 발표에 따라 포항지역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대응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23일 출범했다.

허상호 포항지역발전협의회장, 이대공 애린복지재단 이사장, 공원식 포항시의정회장, 김재동 포항상공회의소 회장이 공동대표를 맡기로 했다.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