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정 中부총리, 무역협상 앞두고 "관세 인하, 수입 확대"

송고시간2019-03-24 17:05

한정 중국 부총리가 24일 중국발전포럼에서 연설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한정 중국 부총리가 24일 중국발전포럼에서 연설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28일부터 베이징에서 미중 무역협상이 열리는 가운데 중국은 앞으로 관세를 계속 인하하고 수입을 더 늘릴 것이라고 한정 중국 부총리가 말했다.

시나재경 등에 따르면 한 부총리는 24일 베이징에서 열린 중국발전고위포럼 개막식에서 중국 당국이 지식재산권 보호를 강화하고 강제적 기술이전을 금지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 등 미국 대표단은 28∼29일 베이징에서 류허 부총리가 이끄는 중국 대표단과 고위급 무역협상을 한다.

한 부총리는 또 중국이 외국기업의 투자금지 대상인 네거티브리스트를 더 축소하며 통관 장벽을 더 낮출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은 더 나은 비즈니스 환경을 조성하는 한편 외국인 투자를 더 많이 유치하고 보호할 것이라고 그는 약속했다.

아울러 징벌적 권리침해 제도를 수립하고, 정책의 투명성과 예측 가능성을 높이며, 국제관례를 존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 부총리는 중국이 보호주의와 일방주의에도 불구하고 개혁과 개방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국 금융 당국도 이날 같은 행사에서 시장 진입 제한을 추가 완화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y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