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버닝썬 하루 매출 수억…현금결제가 40%"…커지는 탈세 의혹

"소문나며 매출 단기간 급증"…경찰·국세청 탈세 조사 '주목'
"버닝썬 하루 매출 수억…현금결제가 40%" (CG)
"버닝썬 하루 매출 수억…현금결제가 40%" (CG)[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사건팀 = 마약과 성 관련 '몰카' 등 각종 범죄가 벌어진 버닝썬의 하루 매출이 수억 원대에 달한 것으로 파악됐다. 매출의 40% 가까이는 세무 당국이 흐름을 제대로 파악하기 어려운 현금이나 통장 입금 등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25일 연합뉴스가 최근 입수한 '버닝썬 일일 판매일보'를 보면 2018년 버닝썬이 영업한 특정일의 하루 매출은 약 2억3천만원이었다. 이중 매출 등의 근거가 남게 돼 세금 신고를 피할 수 없는 카드 결제액은 1억4천여만원뿐이다.

나머지 9천 만원가량은 모두 현금 결제나 통장 입금, 외상이었다. 일 매출의 약 40%가량이 장부에 제대로 기재됐는지 알 수 없다는 얘기다.

이 판매일보가 작성된 날의 매출 중 외상 결제는 5천여만원으로 일 매출액의 4분의 1에 가까웠다. 다음으로는 현금 결제가 3천여만원, 술이나 음식대금을 버닝썬 측 통장으로 입금한 경우도 500여만원에 달했다.

현금이나 외상결제는 그간 버닝썬 같은 유흥업소들이 세금을 탈루하고자 써먹었던 고전적인 수법 중의 하나다.

"버닝썬 하루 매출 수억…현금결제가 40%"…커지는 탈세 의혹 - 2

버닝썬이 업소를 찾은 입장객의 술·음식값을 현금으로 받은 뒤 이를 신고하지 않거나 외상 매출금 자체를 아예 장부에 계상하지 않았을 가능성이 주목되는 이유다.

버닝썬은 지난해 2월 개점 당시 손님이 많이 몰리는 금·토·일요일만 문을 열었다가 매출이 늘면서 다른 요일로 영업을 확대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버닝썬 매출, 카드 외 현금·통장 입금 탈세의혹 (PG)
버닝썬 매출, 카드 외 현금·통장 입금 탈세의혹 (PG)[장현경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버닝썬 운영 등을 잘 아는 한 관계자는 "버닝썬 개점 초기 매출은 1억 안팎에 불과했으나 소문이 나면서 매출이 단기간에 급증한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영업을 잘 하는 날은 2억∼3억원대, 문을 닫기 전에는 그 이상의 매출이 나왔을 것"이라고 전했다.

'버닝썬' 일일 매출 수억 원, 현금·외상 40%
'버닝썬' 일일 매출 수억 원, 현금·외상 40%[버닝썬 일일 판매일보 캡처]

버닝썬 일일 판매일보와 관계자 말을 종합해보면 버닝썬의 한 달간 영업일을 15일 가량으로 추정할 때 월 매출액은 30억원 이상으로 추산된다. 버닝썬 개점 이후 폐쇄까지 1년간 매출은 단순 계산만으로도 적어도 300억∼400억원 정도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버닝썬이 이른바 특별 고객에게 1억원에 달하는 '만수르 세트'를 판매하고, 업장에서는 이런 세트를 과시하는 세리모니가 적지 않게 열렸다는 점을 고려하면 실제 연간 매출은 이를 훌쩍 뛰어넘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버닝썬 관련 의혹 수사에 나선 경찰은 지난달 14일 버닝썬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며 1년 치 장부를 확보해 탈세 의혹을 들여다보고 있다.

국세청도 지난 21일부터 특별세무조사에 착수한 상황이어서 버닝썬의 실제 영업규모나 탈세 여부가 얼마나 드러날지에 관심이 집중된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25 09: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