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당, 장관 청문회 하루 앞두고 총공세…"'靑 친위대' 개각"

송고시간2019-03-24 17:08

"무책임한 버티기로 일관하면 청문회 일정 연기 등 특단 조치"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자유한국당은 24일 '인사청문회 슈퍼 위크'를 앞두고 "이번 개각은 청와대 친위개각"이라며 총공세를 펼쳤다.

특히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는 "친북성향을 넘어 국민 자격을 의심케 한다"며 부적격 입장을 거듭 확인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도 "내가 요구하면 인사검증이고, 남이 요구하면 사생활이 되는 것은 '내로남불'의 전형"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정재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이번 문재인정부의 2기 내각은 친북성향·위선·대충대충의 이른바 '친위대' 개각과 다름없다"며 "과연 청와대가 후보자에 대한 적격 여부를 따져보기나 한 것인지 심히 의문"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7명의 후보자 중 위장전입 의혹이 3명, 세금탈루 의혹은 4명, 논문표절 의혹은 2명, 부동산투기 의혹은 3명, 병역기피 의혹이 1명에 이른다"며 "5대 인사원칙에 해당하지 않는 후보자는 단 1명도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후보자들은 개인정보라는 이유로, 또는 확인 불가라는 이유로 관련 자료제출을 거부하며 5대 인사원칙 검증을 회피하고 있다"며 "무책임한 버티기로 일관하는 이상 일정 연기 등 특단의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음을 경고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5대 인사원칙이 '배제기준'이 아니라 '필수조건'을 얘기한 건 아닌지 모르겠다"며 "(이 정도면) 부적격자 박람회에 지나지 않는다. 부랴부랴 감행된 '총선용' 개각임을 자인했다"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김정재 원내대변인
자유한국당 김정재 원내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당은 김연철 후보자와 박영선 후보자를 정조준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김연철 후보자에 대해 "'금강산 피격사건은 일찍 겪는 게 나았을 통과의례', '천안함·연평도 사건은 우발적 사건'이라는 망언들은 북한 조선중앙방송에서나 들을 법한 표현"이라며 "친북성향을 넘어 국민자격을 의심케 한다"고 논평했다.

한국당 소속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들은 별도 성명을 통해 박영선 후보자에 대해 "국회의 정당한 자료 요구에 대해 제출을 거부하는 것은 고위공직자로서 자격 미달"이라며 "정당한 인사검증을 회피하려면 자진사퇴가 답"이라고 공격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자료사진]

박 후보자가 지난해 평창동계올림픽 기간 대표팀 선수들의 단복인 '롱패딩'을 입어 구설에 휘말린 것과 관련, 김 원내대변인은 별도 논평을 내고 "동료 의원에게 빌려 입었다는 답변뿐, 누가, 왜 빌려줬는지에 대해서는 묵묵부답"이라고 말했다.

a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