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노르웨이 표류 크루즈선 엔진 대부분 재작동…서서히 이동중"

송고시간2019-03-24 16:24

"예인선 활용해 인근 항구로 이동"…1천373명 중 헬기로 338명 구조

노르웨이 해안서 고장 난 '1300명 탑승' 크루즈선
노르웨이 해안서 고장 난 '1300명 탑승' 크루즈선

(오슬로 로이터=연합뉴스) 23일(현지시간) 노르웨이 서부 해안을 지나던 크루즈 선박 '바이킹 스카이' 호가 악천후 속에서 엔진 고장으로 표류하다 후스타드비카 만에 정박해 있다. 표류하던 중 구조 신호를 보낸 이 선박의 승객과 승무원 1천300여 명은 헬기로 구조되고 있다. leekm@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성훈 기자 = 승객과 승무원 1천300여명을 태우고 항해하다 엔진 고장으로 노르웨이 해안에 표류한 크루즈선 '바이킹 스카이'호의 엔진 대부분이 다시 작동함에 따라 인근 항구로 서서히 이동하고 있다.

구조대 측은 24일(현지시간) "4개 엔진 중 3개가 다시 작동하기 시작했으며, 이는 선박이 자체적으로 이동할 수 있게 됐다는 것을 의미한다"라고 AFP통신에 말했다.

크루즈선은 현재 시간당 약 2∼3노트(4~5㎞)의 속도로 천천히 이동하고 있으며, 바위 등으로 위험한 해상을 빠져나와 인근 항구인 몰데로 가는 데 예인선이 도움을 줄 것이라고 관리들은 전했다.

몰데는 노르웨이 수도 오슬로에서 북서쪽으로 500㎞가량 떨어져 있다.

1천400명 탄 대형 노르웨이 크루즈 표류…무사히 항구 정박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현지 경찰은 크루즈선에 탑승한 1천373명 중 지금까지 338명이 헬기로 구조됐다고 밝혔다.

구조된 사람 가운데 병원에 옮겨진 이는 17명이다.

탑승객 대부분은 영국과 미국 국적자라고 경찰은 전했다.

앞서 바이킹 스카이호는 뫼레오그롬스달주 해안에서 약 2㎞ 떨어진 해상에서 엔진 고장으로 추진력을 잃고 표류했다. 이 해상은 암석이 많아 위험할뿐더러 바닷물이 거칠고 차가운 것으로도 유명한 곳이다.

바이킹 스카이호는 지난 14일 노르웨이 베르겐에서 출발해 12일 동안 알타와 트롬쇠 등을 거쳐 영국 런던의 틸버리 항에 도착할 예정이었다.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