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정숙 여사 "일제로부터 지킨 얼과 정신, 미래로 이어가야"

송고시간2019-03-24 14:07

3·1운동 100주년 맞아 '간송 전형필 특별전' 관람

'대한콜랙숀' 전시회 관람하는 김정숙 여사
'대한콜랙숀' 전시회 관람하는 김정숙 여사

(서울=연합뉴스) 김정숙 여사가 지난 21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디자인박물관에서 열린 3.1운동 100주년 간송특별전‘대한콜랙숀’전시회를 관람하고 있다. 2019.3.24 [청와대 제공]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는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지난 21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간송 특별전 - 대한콜랙숀'을 관람했다고 청와대가 24일 밝혔다.

특별전에는 '문화재 독립운동가'로 알려진 간송 전형필(1906∼1962) 선생이 수집한 각종 문화재가 전시됐다.

우선 간송 선생이 영국인 수집가로부터 기와집 400채 값을 주고 인수한 고려청자 20점 가운데 일부와 기와집 20채 값을 주고 일본인 골동상에게 사들인 고려청자 '청자상감운학문매병'(국보 제68호) 등이 전시품에 포함됐다.

경성미술구락부 경매 사상 최고가로 구매한 백자 '청화철채동채초충난국문병'(국보 제294호)도 전시됐다.

김 여사의 이번 관람에는 간송 선생의 손자인 전인건 간송미술관장도 동행했다.

김 여사는 "청자 하나, 백자 하나에 그 시대의 정신이 담겨 있다"며 "간송 선생이 일제의 문화 말살 정책 아래서 지킨 얼과 정신을 미래로 이어가는 것이 우리들의 몫"이라고 강조했다.

전 관장은 간송 선생이 조선총독부의 탄압으로 폐교 위기에 처한 보성학원을 인수하기 위해 3천석지기의 땅을 처분한 것을 언급하며 "일제의 식민지 교육에 맞서 민족사학을 양성, 나라를 떠받치겠다는 조부의 뜻이 확고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에 김 여사는 "교육이 민족의 미래"라며 "(보성학원 인수는) 인재를 길러내는 독립운동이었다"고 답했다.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