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야심작 '일대일로'에 발담근 이탈리아…안팎 '곱지않은 시선'(종합)

송고시간2019-03-24 18:19

美 "중국의 헛된 구상에 정당성 부여"…메르켈·마크롱 "잘못된 길"

살비니 부총리 "중국, 자유시장 아냐" 직격탄…시진핑 국빈 만찬도 불참

디 마이오 부총리 "우방과 협력 관계 변함없어…교역에선 '이탈리아 우선'"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중국이 야심 차게 추진 중인 '현대판 실크로드'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에 이탈리아가 주요 7개국(G7) 가운데 처음으로 발을 담근 것에 대해 곱지 않은 시선이 쏟아지고 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왼쪽)과 주세페 콘테 이탈리아 총리 [AFP=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왼쪽)과 주세페 콘테 이탈리아 총리 [AFP=연합뉴스]

이탈리아 정부는 23일(현지시간) 로마에서 시진핑 국가주석과 주세페 콘테 총리를 비롯한 양국 정부의 핵심 인사들이 배석한 가운데 일대일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중국과의 협력 강화에 나섰다.

이 MOU에는 서방이 우려했던 것처럼 동유럽을 잇는 요충지인 슬로베니아와 접경한 트리에스테항, 북서부 제노바항의 개발에 양국이 협력한다는 조항 등 총 29개, 금액으로 따지면 25억 유로(약 3조2천억원) 상당의 상호 협력 분야를 명시했다.

중국이 경제와 무역을 겨냥한 구상이라고 밝히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서방은 중국이 일대일로를 통해 지정학적, 군사적인 확장을 꾀하려 하고 있다는 의심을 거두지 않고 있다.

서방은 특히 일대일로로 중국 상품을 유럽 심장부로 들여오는 교두보가 될 수 있는 트리에스테항 등을 중국에 개방함으로써, 이탈리아가 서방으로 세력을 넓히려는 중국의 '트로이 목마'가 될 수 있다고 경고해 왔다.

중국과 무역전쟁을 벌이고 있는 미국의 견제가 특히 두드러진다.

개럿 마퀴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대변인은 미국과 전통적으로 밀착 관계인 이탈리아가 미국의 거듭된 우려 표명에도 불구하고 일대일로 참여를 강행하겠다는 방침을 밝히자 최근 "이탈리아의 일대일로 참여는 중국의 '헛된'(vanity) 인프라 프로젝트에 정당성을 부여하는 행위"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마퀴스 대변인은 이에 앞서서는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일대일로 참여가 경제적으로 이탈리아에 도움이 될지 회의적이고, 이는 또한 장기적으로 이탈리아의 국제적 이미지를 크게 훼손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최측근이었던 스티브 배넌 전 백악관 수석전략관도 MOU 서명 하루 전인 22일 로마의 한 행사에 참석해 "중국의 약탈적 경제 모델을 살펴보고, 결정을 재고할 것을 이탈리아에 충고한다"며 "중국은 세계 패권을 위해 탐욕스러운 입맛을 가지고 있다"고 경고했다.

21∼22일 브뤼셀에서 열린 EU 정상회담에서 콘테 총리로부터 중국과의 일대일로 MOU 체결 계획에 대한 설명을 들은 EU의 '쌍두마차'인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도 "이탈리아가 잘못된 길을 가고 있다"는 취지로 말했다고 일간 라레푸블리카는 보도했다.

마르크 뤼테 네덜란드 총리도 이탈리아에 "중국이 (일대일로) 정책을 통해 상당한 국가 이익을 추구할 가능성을 고려해야 한다"며 이탈리아가 순진함에 빠져 있다고 꼬집었다.

中 야심작 '일대일로'에 발담근 이탈리아…안팎 '곱지않은 시선'(종합) - 2

주세페 콘테 이탈리아 총리(왼쪽)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EPA=연합뉴스]

주세페 콘테 이탈리아 총리(왼쪽)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EPA=연합뉴스]

이들은 특히 이탈리아가 일대일로 참여와 관련해, EU 차원의 통일된 대중국 전략을 따르지 않고 독자적으로 행동하는 것에 못마땅함을 드러낸 것으로 전해졌다.

EU 집행위원회는 최근 발간한 전략보고서에서 중국의 미흡한 시장 개방, 보조금을 지렛대로 한 불공정 경쟁, 통신부문 지배력 확대 시도 등을 지적한 뒤 중국을 '경쟁자'로 지칭하며 중국과의 관계를 EU 차원에서 재설정하려고 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독일, 프랑스에 이어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 경제 규모 3위이자 EU 창립 멤버인 이탈리아가 EU의 단일 대오를 벗어나 중국과의 밀월 관계를 구축하려 하자 독일, 프랑스 등은 당황스러운 기색을 감추지 못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마테오 살비니 이탈리아 부총리 [EPA=연합뉴스]

마테오 살비니 이탈리아 부총리 [EPA=연합뉴스]

비판은 이탈리아 내부에서도 나온다.

이탈리아 포퓰리즘 연립정부의 실세 마테오 살비니 부총리 겸 내무장관은 양국 핵심 관료들이 한자리에 모여 일대일로 MOU에 서명하는 자리에 불참하고, 그 시각 북부의 한 경제 행사에 참석해 중국을 겨냥했다.

그는 "중국이 '자유시장'을 갖춘 나라라고 말하지 말라"며 "또한, 국가안보에 관해서 우리는 아무리 주의해도 지나침이 없다"고 밝혀, 이번 MOU 체결에 불편한 심정을 내비쳤다.

그는 일대일로 참여는 중국 기업의 이탈리아 식민화로 이어질 수 있으며, 통신 등 민감한 분야에서의 협력은 국가안보를 위협할 수 있다는 견해를 앞서 밝힌 바 있다.

극우 성향의 정당 '동맹'을 이끌며 강경 난민 정책에 앞장서고 있는 그는 전날 대통령궁에서 시 주석을 위해 베푼 국빈 만찬에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일대일로를 둘러싼 포퓰리즘 연정의 내부 분열상을 드러냈다.

한편, 연립정부 파트너인 극우정당 '동맹'의 회의적인 시각에도 불구하고, 일대일로 참여를 밀어붙인 집권 '오성운동'의 대표인 디 마이오 부총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안팎의 우려를 잠재우면서, 이탈리아의 일대일로 참여 당위성을 강조하기 위해 노력했다.

루이지 디 마이오 이탈리아 부총리 겸 노동경제개발장관 [AFP=연합뉴스]

루이지 디 마이오 이탈리아 부총리 겸 노동경제개발장관 [AFP=연합뉴스]

그는 중국의 확장 정책에 이탈리아가 '트로이 목마'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보는 동맹국의 우려를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유럽 동맹국을 무시하려는 게 아니다. 우리는 미국, EU 등 우방과 굳건한 협력을 유지할 것"이라면서도 "교역 관계에 있어서는 '이탈리아 우선' 원칙이 적용되어야 한다"고 답변했다.

그는 그러면서 "오늘 서명한 MOU의 잠재적인 가치는 200억 유로(약 25조원)에 달한다"면서 "'메이드 인 이탈리아'로 통칭되는 이탈리아 상품과 이탈리아 회사, 이탈리아 전체가 승리한 날"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어 "이탈리아는 중국으로의 수출량이 독일이나 프랑스보다 훨씬 적다"고 지적하면서 우선적인 목표는 작년에 176억 유로(22조6천억원)에 달한 중국과의 무역적자를 가능한 한 빨리 줄이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국에서 10여년 간 일한 경력을 바탕으로 이탈리아의 일대일로 참여에 깊숙이 관여한 미켈레 제라치 경제개발부 차관도 앞선 인터뷰에서 "우리는 이번 MOU가 기회뿐 아니라 위험도 안고 있음을 잘 알고 있다"면서도 이탈리아의 일대일로 참여가 미국이나 EU의 우려를 초래할 만한 심각한 문제가 아니라고 항변했다.

그는 "중국행 열차가 이미 독일 뒤스부르크에서 출발하고 있고, 거의 절반에 달하는 유럽 국가들이 일대일로 참여를 위한 MOU를 맺었다"고 지적하면서 결국 이탈리아의 뒤를 이어 나머지 유럽 국가들도 일대일로에 속속 가세하게 될 것으로 예상했다.

유럽에서는 세르비아, 헝가리, 크로아티아 등 동유럽 국가와 그리스, 포르투갈 등 주로 비주류 국가를 중심으로 10여개 나라가 일대일로에 참여하고 있다.

ykhyun1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