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른미래 내홍 속 안철수 6월 복귀설 솔솔…신당 창당설까지(종합)

송고시간2019-03-24 12:00

패스트트랙 내홍 계기로 불거져…총선 앞둔 당 존립과 연결지어 관심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바른미래당 창당 주역인 안철수 전 의원의 6월 조기 귀국설이 정계를 중심으로 확산하고 있다.

최근 바른미래당이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두고 내홍에 휩싸이며 당 존립마저 시험대에 서자 오는 9월 귀국 예정인 안 전 의원이 하루빨리 돌아와 당을 추슬러야 한다는 것이 그 근거다.

이에 안 전 의원의 귀국이 바른미래당을 중심으로 한 정계개편의 시발점이 될 수 있다는 전망 아래 그의 향후 행보에 눈길이 간다.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

[연합뉴스TV 제공]

바른미래당 고위 관계자는 24일 연합뉴스 통화에서 "당내에서 안 전 의원의 6월 조기 귀국설이 돌고 있다"면서 "아예 한국으로 돌아올지, 아니면 왔다가 바로 독일로 돌아갈지는 모르겠지만 안 전 의원의 귀국 자체가 당 분위기 전환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여의도에선 안 전 의원의 일부 측근이 국회 앞 사무실을 얻어 안 전 의원의 활동 재개를 위한 준비 작업에 들어갔다는 이야기도 들린다.

하지만 안 전 의원 측은 "현재로선 그런 계획이 전혀 없다"며 이런 설을 강하게 부인했다.

안 전 의원 측 관계자는 통화에서 "한국에서 벌어지는 정치 현안에 대해 전혀 관여할 상황이 아니다"라면서 "안 전 의원은 최근 스페인과 이탈리아에 다녀오는 등 현지에서 연구정책 활동에 매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선거법 패스트트랙을 두고 또 한 번 분란을 겪은 바른미래당 내에선 '안철수 조기 등판론'에 대한 기대감이 감지된다.

이번 패스트트랙 내홍이 '당이 내년 총선까지 존재할 수 있겠는가'라는 위기감으로도 연결된 만큼 안 전 의원이 재등장해야만 내년 총선까지 생존해 지난해 6·13 지방선거와 같은 참패를 면할 수 있다는 것이다.

특히 내년 총선의 '바로미터'가 될 이번 4·3 보궐선거에서 바른미래당 지지율이 또다시 저조할 경우 이런 요구는 더욱 강해질 것으로 보인다.

안 전 의원은 지난 2016년 1월 국민의당을 창당한 지 4개월 만에 20대 총선에서 38석이라는 성과를 낸 바 있다.

당내 일부 중진의원들이 제기한 과거 국민의당 출신 민주평화당 의원들의 영입 주장이 최근 급물살을 탄 것도 안 전 의원의 조기 귀국설과 무관치 않다는 해석이 나온다.

더욱이 과거 '안철수계'로 분류된 김성식 의원이 오는 6월 원내대표 선거에서 가장 유력한 후보로 거론되는 것도 안 전 의원의 6월 귀국설에 힘을 보탠다.

다만 당 내홍이 돌이킬 수 없을 정도로 깊어질 경우 안 전 의원이 또다시 신당을 차릴 수 있다는 전망도 일각에서 나온다.

이와 맞물려 안 전 의원과 더불어 바른미래당 창당 주역인 유승민 전 공동대표가 최근 공식활동을 재개한 것에도 관심이 쏠린다.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작년 지방선거 참패의 책임을 지고 당 공식활동을 중단했던 유 전 대표는 지난 19일 4·3 보궐선거에 출마한 바른미래당 이재환 후보 지원을 위해 창원에 내려갔고, 22일엔 서해수호의 날 행사에 참석했다.

또 패스트트랙 사태를 두고 과거 바른정당과 국민의당 출신 의원들 사이 노선 갈등이 벌어지자 이례적으로 의원총회에 참석해 패스트트랙 반대 의견을 공개적으로 피력하기도 했다.

그러나 유 전 대표 측은 창원성산 보궐선거 지원은 당인으로서 마땅히 해야 하는 정치 활동이고, 서해수호의 날 행사 역시 수년 동안 참석해 온 일정이라며 안 전 의원 조기복귀설과 연결짓는 것에 선을 그었다.

무엇보다 선거제 패스트트랙의 경우에는 정치인으로서 너무도 중요한 이슈여서 문제를 지적하지 않을 수 없었다는 입장이다.

viv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