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샤넬보다 좋은 '은하수' 화장품?…北TV, 제재 속 국산화 강조

송고시간2019-03-24 07:00

"수입산보다 더 잘 팔려" 적극 선전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기자 = 노화방지 기능이 있는 '살결물'(화장수)부터 고려인삼이 함유된 '분크림'(파운데이션)까지….

제재 속 자력갱생을 강조하고 있는 북한이 주민들에게 국산 화장품 브랜드의 '우수성'을 강조하는 보도를 내보내 눈길을 끈다.

조선중앙TV는 지난 21일 평양화장품공장에서 생산하는 '은하수' 화장품 시리즈가 외국산 제품보다 주민들의 사랑을 훨씬 많이 받고 있다고 전했다.

'샤넬' 밀어내는 북한 '은하수' 화장품
'샤넬' 밀어내는 북한 '은하수' 화장품

(서울=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TV가 21일 보도에서 한 여성이 화장대에 있던 샤넬 화장품을 한쪽으로 치우고 은하수 화장품을 놓는 장면을 방영했다. 2019.3.23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특히 방송은 남측에서도 비교적 고가에 판매되는 수입 브랜드 '샤넬'의 화장품 제품을 화장대에서 치워 버리고, 대신 은하수 브랜드의 '물크림'(로션)을 놓는 장면을 연출했다.

수입 제품의 로고를 그대로 브라운관에 노출하면서까지 자국 제품의 품질이 뒤처지지 않음을 강조한 셈이다.

앞서 지난해에는 조선신보가 샤넬과 은하수 화장품의 성분을 대조하는 '성분분석표'를 싣기도 했다.

'은하수' 크림과 샤넬크림 성분분석표
'은하수' 크림과 샤넬크림 성분분석표

(평양 조선신보=연합뉴스) 북한 평양화장품공장에서 진행한 북한 화장품 브랜드 '은하수'와 샤넬 수분크림 간 성분을 분석해 만든 비교표. 2018.7.5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photo@yna.co.kr

중앙TV는 이와 함께 평양제1백화점 화장품 판매대에 주민들이 줄을 지어 서서 은하수 화장품의 향을 확인하거나 판매원의 설명을 듣는 모습도 방영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화장품을 찾는 손님들의 수가 나날이 늘고 있다"며 "올해 3·8국제부녀절(세계 여성의 날)에만도 우리의 화장품 판매량이 수입상품 판매량보다 훨씬 많았다"고 전했다.

화장품 고르는 북한 여성
화장품 고르는 북한 여성

(서울=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TV는 21일 국산 화장품인 '은하수'의 품질이 향상돼 인기를 끌고 있다고 보도했다. 화장품을 고르고 있는 한 여성의 모습. 2019.3.23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국산화'로 불리는 북한의 수입대체 노력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2014년 신년사부터 본격화됐다.

김 위원장은 당시 "경공업 공장에서 현대화를 적극 다그치고 원료·자재의 국산화 비중을 높여 생산을 정상화하라"고 주문했다.

김 위원장은 은하수 화장품을 생산하는 평양화장품공장을 2015년과 2017년 두 차례 직접 현지지도에 나서기도 했다.

조선신보는 김 위원장이 2015년 현지지도 당시 샤넬, 랑콤, 크리스챤 디올, 시세이도 등 세계적인 상표를 거론하며 "외국의 아이라인·마스카라는 물속에 들어갔다 나와도 그대로 유지되는데, 국내에서 생산된 것은 하품만 하더라도 '너구리 눈'이 된다"며 국산 제품의 품질 개선을 주문했다고 전한 바 있다.

북한 김정은 평양화장품공장 시찰
북한 김정은 평양화장품공장 시찰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부인 리설주와 함께 평양화장품공장을 시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9일 보도했다. 2017.10.29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leesh@yna.co.kr

지난달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로 제재 장기화 국면이 불가피한 상황에서, 북한의 이 같은 '국산화' 기조는 당분간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

임을출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은하수 화장품은 북한 내에서도 성공적인 국산화 제품 가운데 하나"라고 평가하면서 이런 보도는 "제재 아래에서도 지속 가능한 경제 시스템을 이미 만들어놨다는 것을 주민들에게 과시하고 동요를 막으려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풀이했다.

xi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