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중 미세먼지 저감 기술교류회…"중국 시장 진출 지원"

송고시간2019-03-24 12:00

스모그 덮인 베이징 시내
스모그 덮인 베이징 시내

[촬영 심재훈]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25∼28일 중국에서 '한·중 미세먼지 저감 실증 협력사업' 후보 기업 21개사가 참여한 가운데 기술교류회를 개최한다고 24일 밝혔다.

이 협력사업은 2014년 7월에 열린 한·중 정상회담의 후속 조치로, 미세먼지 저감과 양국 환경산업 발전을 목표로 2015년부터 추진되고 있다.

이 사업으로 중국 산시성, 허베이성의 석탄화력발전소 등 미세먼지를 많이 배출하는 시설에 우리나라 대기오염 방지 기술이 적용되고 있다.

이번 기술교류회는 국내 우수 환경기업의 기술을 소개하고 중국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기술교류회는 25일 상하이, 26일 톈진, 27일 허베이성, 28일 산시성에서 차례대로 열린다.

환경부는 양국 대기 분야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참여 후보 기업을 기존 12개사 21개 기술에서 올해 21개사 35개 기술로 대폭 확대했다.

사업 대상 지역은 기존 12곳에서 안후이성, 상하이시, 저장성, 후베이성 등 4곳을 추가해 16곳으로 늘렸다.

이율범 환경부 환경산업경제과장은 "이번 기술교류회와 협력사업으로 양국의 대기 질을 개선하고 우리 기업이 중국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