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노동절 휴무로 1억5천만건 신규 여행…태국·일본 인기"

남산 찾은 중국인 관광객들
남산 찾은 중국인 관광객들[연합뉴스 자료사진]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소비 진작을 위해 중국 정부가 당초 하루만 쉴 예정이던 5월 노동절 휴무일을 4일 연휴로 확대 조정하면서 1억건이 훨씬 넘는 막대한 여행 수요가 창출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23일 중국의 노동절 연휴 조정으로 1억5천만건의 신규 여행 수요가 생길 것으로 예상했다.

중국의 대표적인 인터넷 여행사 씨트립에 따르면 중국 정부가 연휴 조정 계획을 발표한 직후 이 회사 인터넷 사이트에서 여행 상품 검색량은 평소의 5배로 폭증했다.

씨트립은 해외 여행지 중에서는 태국, 일본, 인도네시아, 베트남, 캄보디아, 싱가포르, 필리핀, 미국 등의 수요가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측했다.

씨트립이 한국을 따로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중국의 노동절 연휴가 길어지면서 한국도 반사 이익을 누릴 수 있는 지역으로 꼽힌다.

올해 춘제(春節·중국의 설) 때 한국은 홍콩과 마카오를 제외한 해외 여행지 순위 4위에 올랐다.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이후 중국 당국의 한국 단체 여행 규제는 큰 틀에서 계속되고 있지만 규제에서 자유로운 개인 관광객 유입은 꾸준히 이어지는 추세다.

중국 국무원은 전날 올해 노동절 휴무일을 5월 1일부터 4일까지로 조정한다고 밝혔다.

당초 올해 노동절 휴일은 5월 1일 하루만 쉬는 것으로 되어 있었는데 노동절을 전후로 있는 일요일인 4월 28일과 5월 5일을 근무일로 바꾸고 인위적으로 주중에 나흘짜리 연휴를 만든 것이다.

이는 많은 중국인이 여행을 떠나거나 여가를 즐기면서 소비를 늘리게 하기 위한 조치다.

ch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23 12: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