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항서호, AFC U-23 챔피언십 예선서 브루나이에 6-0 대승

송고시간2019-03-23 10:08

기자회견서 활짝 웃는 박항서 감독
기자회견서 활짝 웃는 박항서 감독

[VN익스프레스 캡처]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이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예선에서 산뜻한 출발을 보였다.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22일(현지시간) 밤 홈그라운드인 베트남 하노이 미딘국립경기장에서 열린 AFC U-23 조별리그 K조 1차전에서 브루나이를 6-0으로 완파했다.

박항서호는 공격수 하 득 찐이 경기 시작 10분 만에 헤딩으로 브루나이의 골망을 흔든 것을 시작으로 전반에만 3골을 몰아넣었다. 후반에도 미드필더 응우옌 꽝 하이의 추가 득점에 이어 상대 팀의 반칙으로 얻은 페널티킥 기회 2번을 모두 골로 연결했다.

박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이번 승리에 만족한다"면서 "가장 좋은 것은 6골을 각각 다른 선수가 넣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온라인 매체 VN익스프레스가 전했다.

박항서호는 오는 24일 인도네시아, 26일 태국과 같은 장소에서 차례로 맞붙는다.

이번 대회 A∼K조의 1위 11개 팀과 각 조 2위 상위 4개 팀은 내년 1월 태국에서 열릴 AFC U-23 챔피언십 본선에 진출한다.

본선은 아시아에 3장의 티켓(일본 제외)이 걸린 2020 도쿄올림픽 최종예선을 겸한다.

박항서호는 작년 초 중국에서 열린 AFC U-23 챔피언십에서 사상 최초로 준우승 신화를 만들었다.

youngky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