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마리화나 복용 PGA투어 선수에 3개월 출장정지

송고시간2019-03-23 09:55

마리화나 복용으로 징계받은 개리거스.[AFP=연합뉴스]

마리화나 복용으로 징계받은 개리거스.[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서 뛰는 로버트 개리거스(미국)가 마리화나 복용 사실이 드러나 3개월 출장정지 징계를 받았다.

PGA투어는 개리거스가 약물 검사에서 금지 약물 성분이 검출됐으며, 마리화나를 복용했다고 밝혀 이같이 징계를 내렸다고 23일(한국시간) 발표했다.

마리화나는 미국 일부 주에서는 합법이지만 PGA투어는 금지약물로 정해놨다.

올해 42살인 개리거스는 2006년 PGA투어에 데뷔해 2010년 칠드런스 미러클 네트워크 클래식에서 우승한 경력이 있다.

지난해 페덱스 랭킹 131위에 그쳐 올해는 조건부 출전권으로 PGA투어를 뛰는 개리거스는 올해 4차례 출전해 3차례나 컷 탈락했다.

약물 중독 치료를 받은 적이 있는 개리거스는 성명을 통해 "오랫동안 약물에 손을 대지 않았지만, 한순간의 실수로 가족과 투어에 누를 끼쳤다"면서 "필드를 떠나 있는 동안 다시는 약물에 의존하지 않도록 나를 단련하겠다"고 다짐했다.

kh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