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민락동서 회 먹은 50대 6명 식중독 증세

송고시간2019-03-23 08:20

식중독 (CG)
식중독 (CG)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 민락동 광안리해수욕장 인근 횟집에서 생선회를 먹은 50대 여성 등 6명이 식중독 증세를 보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부산소방본부는 23일 오전 4시 30분께 해운대구 우동 모 호텔에 투숙 중이던 A씨 등 50대 여성 6명이 구토와 복통을 호소하며 신고해 병원으로 옮겼다고 밝혔다.

이들은 전날 오후 8시께 민락동 한 횟집에서 생선회를 먹은 뒤 복통과 구토 등 식중독 증세를 보인 것으로 조사됐다.

소방본부로 연락을 받은 부산시는 식중독 증세를 보인 환자들의 가검물과 해당 횟집의 남은 음식물 등을 수거해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josep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