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시리아서 IS 점령지 소멸" 선언…전선에서 교전은 지속(종합2보)

송고시간2019-03-23 04:20

트럼프, 국방장관 대행 보고 받아…SDF "소규모 잔당 계속 저항"

교전 안 끝나 '승리' 대신 '영토 소멸' 표현으로 정치적 선언

'IS 점령지' 지도 들어 보이는 트럼프…"IS, 오늘 밤까지 처리될 것"
'IS 점령지' 지도 들어 보이는 트럼프…"IS, 오늘 밤까지 처리될 것"

(리마[美오하이오주]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오하이오주 리마를 방문, '리마 군용전차공장'에서 연설 도중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의 시리아 점령 현황을 표시한 지도를 들어보이며 "(IS는) 오늘 밤까지 처리될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하이오로 출발하기 전에도 백악관에서 취재진에게 같은 말을 했다. leekm@yna.co.kr

(워싱턴·이스탄불=연합뉴스) 강영두 하채림 특파원 = 국가를 참칭한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가 '영토'를 잃고 지도상에서 사실상 소멸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수행한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22일(미국동부 현지시간) 플로리다주 마러라고 리조트로 가는 대통령 전용기 안에서 기자들에게 "시리아에서 IS 칼리프국(칼리프가 다스리는 이슬람 신정일치 국가)이 100% 제거됐다"고 선언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패트릭 섀너핸 국방장관 대행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이렇게 보고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취재진과 만나 IS 점령지가 붉은색으로 표시된 두 지도를 보여주며 "이것은 (2016년 대선) 선거일의 IS이고, 저것은 현재의 IS"라며 "여러분이 이 지도를 가져도 된다. 축하한다"고 말했다.

한 지도는 IS가 한때 다스린 넓은 지역이 붉은색으로 표시돼 있었고, 다른 지도에는 붉은색이 전혀 나타나지 않았다.

美 "시리아서 IS 점령지 소멸" 선언…전선에서 교전은 지속(종합2보) - 2

22일 밤 시리아 동부 IS 진영에서 솟는 연기
22일 밤 시리아 동부 IS 진영에서 솟는 연기

[AFP=연합뉴스]

미군 주도 국제동맹군을 등에 업은 쿠르드 주도 '시리아민주군'(SDF)은 지난달 IS의 마지막 근거지인 시리아 동부 바구즈를 완전히 포위하고 IS의 숨통을 조였다.

백악관의 발표에도 지상에서 IS 격퇴전을 수행하는 SDF는 전선에서 교전이 완전히 끝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SDF의 무스타파 발리 대변인은 "IS 잔당은 무엇이든지 끝장을 내기 위해 바구즈 언덕에서 격렬한 교전을 수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SDF가 트럼프 대통령이나 백악관의 발표에 자제성 반응을 보인 것은 벌써 세번째다.

지난달 중순 트럼프 대통령은 "24시간 안에 승리를 발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장담했고, 이달 20일에도 트럼프 대통령은 "(IS 점령지가) 오늘 밤까지 사라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때마다 SDF는 "아직 전투가 안 끝났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날 백악관의 발표가 종전과 달리 '승리'나 '격퇴'가 아닌 '영토 제거'라는 표현을 쓴 것도 이러한 논란이나 반박을 고려한 정치적 선언으로 보인다.

IS가 18일 공개한 선전 영상 속 파괴된 최후 근거지 모습
IS가 18일 공개한 선전 영상 속 파괴된 최후 근거지 모습

[AP=연합뉴스]

백악관의 'IS 영토 제거' 선언은 미군 주도 국제동맹군이 IS 격퇴작전을 시작한 지 4년 9개월 만에 나온 결과다.

한때 이라크와 시리아에서 영국에 필적하는 점령지를 통제한 IS는 2016년부터 패퇴를 거듭하며 시리아 동부 국경지역에서 궁지에 몰렸다.

점령지가 소멸함에 따라 국가를 참칭한 IS는 다른 국제 테러조직과 차이가 없어졌다.

극단주의 전문가들은 이라크와 시리아에 '수만명' 추종자를 거느린 IS가 무장활동과 게릴라 전술, 온라인 선전활동으로 재기를 모색할 것으로 전망했다.

k02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