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이란핵 제재…핵과학자 등 31개 개인·기관 블랙리스트에

송고시간2019-03-23 03:04

미국, 이란 제재 복원 시작 (PG)
미국, 이란 제재 복원 시작 (PG)

[제작 최자윤, 정연주] 사진합성, 일러스트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미국은 이란 핵 문제와 관련해 이란의 핵과학자와 관료 등 개인 14명과 기관 17개를 제재 대상에 지정했다고 22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란혁명수비대의 통제 아래 핵폭탄 제조 임무를 맡아온 것으로 알려진 '방어혁신연구기구(SPND)' 소속 과학자들이 블랙리스트에 올랐다고 AFP통신이 전했다.

이란은 2015년 이란핵합의(JCPOA) 이후 핵무기를 추구하지 않고 있다고 밝히고 있다. 유럽국가들은 이 합의를 지지하고 있으며,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이란이 합의를 여전히 준수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지난해 JCPOA를 탈퇴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이란이 핵 개발을 재개할 준비가 돼 있다고 주장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트위터를 통해 이번 이란 제재는 '최대의 압박' 작전 일환이라며 "우리는 이란이 대량살상무기(WMD) 확산과 모든 불법 활동에 관여할 능력을 절대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 행정부 관계자는 월스트리트저널(WSJ)에 SPND는 이란의 핵무기 프로그램이던 아마드(AMAD)를 물려받았으며, 이란 핵 개발의 아버지로 불리는 핵 과학자 모흐센 파르키자데가 지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WSJ은 이번 제재에 대해 "블랙리스트 대상과 거래할 경우 불이익을 주겠다고 위협함으로써 핵무기 프로그램에 필요한 도구와 전문지식에 대한 접근을 차단하는 것과 더불어 미국의 이란핵합의 탈퇴 이후 계획에 유럽국가들이 지지하도록 압박하는 측면도 있다"고 보도했다.

미국은 지난해 5월 이란핵합의를 일방적으로 탈퇴한 뒤 8월과 11월 두 차례에 걸쳐 대이란 경제·금융 제재를 복원했다.

k02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