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버닝썬 금고지기' 경리실장 돌연 해외 잠적…경찰, 행방 추적

클럽 운영 전반 꿰뚫어보는 '키맨'…외국행 두고 도피설 제기
버닝썬 관련 범죄 의혹들 (PG)
버닝썬 관련 범죄 의혹들 (PG)[장현경, 정연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마약 투약과 유통, 경찰 유착, 탈세 의혹 등이 불거진 서울 강남의 유명 클럽 '버닝썬'에서 장부 작성과 관리 등 경리업무를 총괄한 여성 A씨가 돌연 해외로 출국해 잠적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씨가 '버닝썬 운영' 실체를 정확히 아는 '키맨'으로 보고 행방을 쫓고 있다.

23일 경찰 등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말 버닝썬에서 폭행 사건이 벌어진 이후 클럽의 경리실장 직을 그만둔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버닝썬을 퇴사한 뒤 미국으로 떠났다. 이를 두고 A씨가 불명예스러운 일에 연루됐다거나 도피설 등 온갖 추측이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는 A씨와 접촉을 시도했지만 전화를 받지 않았다.

버닝썬 운영을 잘 아는 한 인사는 "버닝썬과 같은 대형 클럽에서 경리 업무는 아무에게나 맡기지 않는다"며 "매출 장부를 적는 법부터가 일반 업소와 다르다"고 설명했다.

이어 "버닝썬의 운영 실태를 가장 잘 아는 사람이 A씨일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A씨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A씨가 경리실장을 지내며 버닝썬의 전반적인 운영상황을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

경찰 관계자는 "버닝썬과 관련한 논란이 커지기 전 A씨가 버닝썬을 그만뒀으며 현재 미국에 머무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A씨를 조사할 필요는 있는데 연락이 잘 닿지 않는 상태"라고 말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A씨에게서 어떤 구체적인 혐의점을 발견한 것은 아니다"라며 "현재로서는 참고인일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경찰은 각종 범죄가 벌어진 버닝썬의 탈세 의혹도 살펴보고 있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14일 마약 투약, 경찰 유착 의혹 등을 밝히기 위해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있는 버닝썬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당시 경찰은 버닝썬의 1년 치 장부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동안 버닝썬에서는 1억 원짜리 '만수르 세트' 등을 판매하는 것을 두고 무자료 거래로 탈세를 하고 있다는 의혹이 무성했다.

또 경찰은 버닝썬 직원들이 개인 통장으로 술값을 받은 다음 이를 다시 법인 계좌로 입금하는 등의 방식으로 세금을 탈루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법인세 신고기한이 이달 말까지인 만큼 경찰은 추후 신고 내역과 회계자료를 대조해 불법행위가 있었는지 밝힐 방침이다.

kih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23 09: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