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구시, 문대통령 "통합신공항 살피겠다" 발언에 반색

송고시간2019-03-22 18:31

이전지 최종 선정 등 향후 신공항 사업 추진 가속도 기대

대구 칠성시장 상인과 만난 문 대통령
대구 칠성시장 상인과 만난 문 대통령

(대구=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대구 북구 칠성시장을 찾아 상인들과 대화하고 있다. 2019.3.22
xyz@yna.co.kr

(대구=연합뉴스) 홍창진 기자 = 22일 대구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대구공항 이전 문제에 대해 "잘 해결될 수 있도록 살펴나가겠다"고 말한 것에 대해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사업을 추진 중인 대구시는 반색하는 분위기다.

대구시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세계 물의 날' 기념식에 참석하기 전 대구지역 경제인들과 오찬하는 자리에서 통합신공항 건설사업의 조속한 해결이 지역의 숙원이라는 이재하 대구상공회의소 회장의 건의를 받고 "대구공항 이전 문제에 대해 잘 알고 있다"면서 이같이 답했다.

문 대통령의 답변을 듣고 오찬 참석자들은 박수치며 화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국방부와 함께 통합신공항 이전 후보지 최종 선정을 논의하는 대구시는 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게 됐다고 반겼다.

시는 최근 국방부와 더불어 대구공합 통합이전 후보지인 경북 군위군 우보면 일대, 의성군 비안면·군위군 소보면 일대 2곳으로 공항을 옮길 경우 예상되는 사업비를 산출키로 했다.

시는 이전사업비 산출과 이전지 주변 지원계획 수립, 이전부지 선정계획 공고에 이어 주민투표를 실시해 최종 이전지를 선정하는 관련 절차가 대통령 발언에 힘입어 빨라질 것으로 예상했다.

이 모든 과정을 밟는데 적어도 6개월 이상 걸릴 것으로 보이지만 국방부 등 관계 부처의 태도가 최근 전향적으로 바뀐데다 대통령 발언으로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했다.

지난해 3월 14일 국방부가 새로운 군 공항 후보지로 군위군과 의성군을 선정한 이후 1년 이상 지났으나 이전사업비 산정 문제 등으로 교착상태를 면치 못했다.

지난 1월 말 이후 국무조정실, 국방부, 대구시 관계자가 실무회의를 갖고 이전사업을 적극 추진키로 협의하면서 국방부 태도가 바뀐 것으로 전해졌다.

대구시 관계자는 이날 대통령 언급에 대해 "지난 1년간 지방선거, 남북·북미 정상회담 등으로 다소 지체된 통합신공항 건설사업과 관련해 정부에서도 절차를 빨리 진행하도록 지원하겠다는 의미로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realis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