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봄 빛·봄 향기에 취해보세요…부산 벚꽃 명소 '활짝'

대표 군락지 남천동 벚꽃 개화…낙동강변은 축제 준비
대저생태공원 유채꽃 군락…오륙도 공원에는 수선화가
'꽃샘추위 물라' 부산 벚꽃 활짝
'꽃샘추위 물라' 부산 벚꽃 활짝(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23일 부산 대표 벚꽃 군락지인 수영구 남천동 거리에서 나들이객들이 활짝 핀 벚꽃을 촬영하며 봄을 만끽하고 있다. 올해 들어 따뜻한 날씨 탓에 남천동 벚꽃 개화는 작년보다 6일 빠르고 2011년 관측 시작 이후 최근 8년 평균보다 5일 빠르다. 2019.3.23 ccho@yna.co.kr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꽃샘추위를 견뎌내고 부산지역 벚나무들이 하나둘씩 꽃망울을 터트리고 있다.

부산 대표 벚꽃 군락 단지 중 하나인 수영구 남천동 벚꽃단지는 지난 20일 개화했다. 최근 8년 평균보다 5일 빠르다.

23일 남천동 벚꽃단지에는 가족, 친구, 연인 등 나들이객들이 몰려 반 이상 꽃망울을 터뜨린 벚나무 아래서 삼삼오오 사진을 찍으며 즐거운 한때를 보냈다.

부산 벚꽃 명소 하면 해운대 달맞이길을 빼놓을 수 없다.

눈부신 바다를 감상하며 길 따라 줄지어 있는 벚꽃 아래 산책을 즐길 수 있다.

부산 황령산도 봄이 되면 벚꽃으로 뒤덮인다.

벚꽃잎이 떨어지는 로맨틱한 드라이브 길은 연인들의 빼놓을 수 없는 데이트 코스다.

아파트 단지 벚꽃 활짝
아파트 단지 벚꽃 활짝(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23일 부산 수영구 남천동 아파트 단지에 벚꽃이 만개했다. 올해 들어 따뜻한 날씨 탓에 남천동 벚꽃 개화는 작년보다 6일 빠르고 2011년 관측 시작 이후 최근 8년 평균보다 5일 빠르다. 2019.3.23 ccho@yna.co.kr

부산 대표 도심하천인 온천천 일대에도 벚꽃이 유명하다.

카페거리 테라스에서 커피와 차를 마시며 벚꽃을 내려다볼 수 있다.

유채꽃과 벚꽃이 색감 대결을 펼치는 낙동강은 봄꽃 축제 준비로 분주하다.

강서 낙동강 30리 벚꽃축제는 29일부터 3일간 대저생태공원 등 30리 벚꽃길 일원에서 펼쳐진다.

사상구 일대 낙동강 둑길에도 삼락 벚꽃축제가 30일 개막한다.

단일 면적으로 전국에서 가장 넓은 76만㎡ 유채꽃 단지를 자랑하는 대저생태공원에는 내달 6일부터 제8회 부산 낙동강 유채꽃 축제가 열린다.

개막식 날 오후 2시에는 결혼식을 올리지 못한 부부 10쌍이 유채꽃밭에서 합동결혼식을 올린다.

올해는 야간개장 시간도 늘어나 오후 10시까지 유채꽃밭을 거닐 수 있다.

벚꽃과 유채꽃이 지겹다면 오륙도 해맞이 공원을 찾으면 된다.

부산 유채꽃 나들이
부산 유채꽃 나들이(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23일 부산 강서구 대저생태공원에서 나들이객들이 유채꽃을 구경하고 있다. 단일 면적으로 전국에서 가장 넓은 76만㎡ 유채꽃 단지를 자랑하는 대저생태공원에는 내달 6일부터 제8회 부산 낙동강 유채꽃 축제가 열린다. 2019.3.23 ccho@yna.co.kr

해맞이 공원에는 눈부신 바다 앞에 펼쳐진 노란 수선화를 만날 수 있다.

handbrothe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23 09: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