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장 In] 4천500가구 부산 서·금사 재개발현장도 비리 복마전(?)

비위 혐의 포착한 검찰, 조합장·조합 압수수색 후 현장 뒤숭숭
'사업차질 우려' 조합원 전전긍긍…"공공이 개입, 비리 막아야"
재개발 비리 (CG)
재개발 비리 (CG)[연합뉴스TV 제공]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부산지역 재개발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인 서·금사 재개발 사업도 '이권 비리'라는 재개발·재건축 현장의 악습을 피해 가질 못했다.

서·금사 재개발 사업은 부산 금정구 서동 일원 19만4천97㎡ 부지를 아파트 4천564가구와 상가 등으로 재개발하는 초대형 재개발 사업이다.

사업 현장은 지난 14일 창원지검의 압수수색 이후 뒤숭숭한 모습이다.

조합 안팎에서는 사업 차질을 우려하는 목소리까지 나오고 있다.

조합 사무실 관계자는 23일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현재 검찰 수사 중이라 드릴 말씀이 없다"며 "조합원들 문의 전화가 많아 일일이 설명해 드리고 있을 뿐"이라고 말했다.

한 조합원은 "지지부진하던 재개발 사업이 최근 활기를 띠었는데 검찰 수사로 인해 사업에 지장을 주는 건 아닌지 걱정"이라고 말했다.

2011년 11월 조합설립추진위원회 설립된 서·금사 재정비 촉진 5구역은 지난해부터 조합설립인가, 대림산업·SK건설·한화건설·고려개발로 구성된 시공사 선정 등 사업에 속도가 붙은 상태였다. 특히 이 현장은 부산시가 2007년 5월 고시한 부산지역 13개 재정비촉진구역 중 가장 사업 면적이 넓어 지역 주택업계의 비상한 관심을 받았다.

하지만, 비리라는 돌출 악재에 하루아침에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게 됐다.

자택, 차량 등을 압수수색 당한 조합장 A씨는 시공사 선정 과정에서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특히 압수수색 과정에서 조합장 금고에서 발견한 뭉칫돈 출처를 수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조합장은 "금고에서 발견된 현금은 주택을 사려고 보관한 것"이라며 "한 협력업체가 자신들이 추천하는 업체와 계약하라는 요구를 들어주지 않자 보복성 진정을 넣었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합 안팎에서는 조합장 개인 비리로 끝난다면 다행이지만 수사가 확대돼 어렵게 성사된 시공사 선정 과정 등에서 문제가 불거지지 않을까 노심초사하고 있다.

한 정비업체 관계자는 "검찰이 최근 재개발·재건축 비리 수사에 집중한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특정 조합 임원에 대한 비위에서 사업 전반에 대한 수사로 확대되지 않을까 우려하는 조합원이 많은 것 같다"고 말했다.

서·금사 재정비 촉진 5구역 외에도 북구 한 재건축 조합장과 사상구 재개발 조합장도 시공사나 용역 대행업체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는 등 부산지역 재건축·재개발 현장 여러 곳에서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서정렬 영산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인허권자인 지자체장이 재개발·재건축 사업계획에서 준공까지 개입하는 공공지원제도를 좀 더 활성화해 비리를 예방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 교수는 이어 "각종 금품 비리는 결국 개발 원가를 상승시키는 요인이 돼 개인부담금을 높일 수밖에 없다"며 "조합원 스스로가 조합을 감시하고 투명성을 확보하도록 견인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win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23 13: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