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찬반 불붙은 스타필드 입점…창원시 공론화 1호 의제 될 듯

송고시간2019-03-24 12:10

27일 공론화위원회 열어 채택 여부 결정

신세계 스타필드 입점 예정지인 창원시 의창구 중동 아파트 개발현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신세계 스타필드 입점 예정지인 창원시 의창구 중동 아파트 개발현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유통 대기업 신세계가 추진하는 대규모 유통시설인 스타필드 입점 문제가 경남 창원시 공론화위원회 1호 의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창원시는 오는 27일 공론화위원회를 열어 대형 복합쇼핑몰인 스타필드 입점 문제를 공론화 의제로 선정할지 말지를 결정한다고 24일 밝혔다.

공론화위원회는 허성무 창원시장의 지난해 6·13 지방선거 당시 공약이다.

당시 허 시장은 문재인 정부가 신고리 원전 5·6호기 건설 여부를 시민 공론화 과정에 맡겨 해결한 것처럼 지역민 이해관계가 얽힌 대형 현안을 공론화 과정을 통해 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창원시 관계자는 "위원회가 찬반논란이 첨예하게 대립하는 스타필드 창원 입점 문제를 공론화 1호 의제로 채택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창원시청 전경
창원시청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단 공론화 의제로 채택되면 지역·성별·나이 등을 적정비율로 반영한 대표성 있는 창원시민 2천명 중에서 200명을 최종적으로 뽑아 시민참여단을 구성한다.

시민참여단은 스타필드 입점 찬성·반대 측으로부터 각자의 주장을 듣는다.

이어 충분히 의논하는 '숙의' 과정을 거쳐 스타필드 입점에 대한 찬반 의견을 담은 권고안을 내놓는다.

이 권고안을 창원시에 제출하는 것으로 공론화 과정은 끝난다.

창원시는 이 과정이 대략 4개월 정도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

권고안은 법적 강제성이 없지만, 창원시가 허가 여부를 결정할 때 의견을 반영할 수 있다.

신세계는 비수도권에서는 처음으로 창원시에 스타필드를 짓겠다며 육군 39사단이 이전한 후 대규모 아파트단지로 개발 중인 의창구 중동지구 상업용지 3만4천㎡를 2016년 4월 750억원에 사들였다.

이후 스타필드가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에 도움을 줄 것이란 찬성 측과 지역상권을 잠식해 전통시장, 골목상권 등 중소상인이 몰락할 것이란 반대 측 사이 논쟁이 치열했다.

3년가량 땅을 놀리던 신세계가 지난 19일 스타필드 건축허가 신청 전 단계인 교통영향평가 심의를 창원시에 요청하면서 찬반여론이 다시 불붙었다.

sea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