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차로이탈경고장치 장착비용 80% 지원에도 저조 "성능 못 믿어"

송고시간2019-03-23 10:55

부산 대상 화물차 29%만 장착…시 관련 예산 48억 중 6억만 집행

화물차 기사 "고장 잦고 수리도 잘 안 되고, 시간·돈 낭비"

차로이탈경고 장치
차로이탈경고 장치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화물차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부산시가 차로이탈경고장치 설치비를 지원하고 있지만 참여율이 저조하다.

정부는 내년부터 미장착 차량에 과태료를 부과한다는 방침이지만 화물차 기사들은 경고장치 성능을 믿을 수 없다며 장착을 꺼리는 상황이다.

23일 부산시에 따르면 지난해 4월 차로이탈경고장치 장착 지원사업을 시작한 이후 지금까지 대상 차량 29%만 이 장치를 장착했다.

총 중량 20t을 초과하는 화물차와 특수차량이 장착 대상이다.

부산에는 경고장치 장착 대상 차량이 1만2천312대가 있는데 지금까지 이 장치를 설치를 차량은 3천522대에 그치고 있다.

장착 실적이 저조하면서 부산시가 마련한 지원비 48억원 가운데 6억원만 집행됐다.

차로이탈경고장치는 전방 카메라, 방향지시등 스위치, 조향각 센서 등을 통해 운전자 의지와 무관한 차로 이탈을 감지해 운전자에게 시각, 청각, 촉각 등으로 경고를 해 사고를 예방하는 역할을 한다.

장착비용 50만원 가운데 40만원을 시비와 국비에서 지원하고 나머지 10만원을 차주가 부담한다.

내년부터는 관련법에 따라 미장착 차량에 과태료가 부과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더 좋은 장치가 나올 때까지 기다리는 사람도 있어 참여율이 저조한 데 보수교육 등을 통해 참여를 독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컨테이너 트럭
컨테이너 트럭

[연합뉴스TV 캡처]

화물차 기사들은 시스템을 제대로 갖춰놓지 않고 경고장치 장착을 유도하고 있다며 불만을 나타내고 있다.

한 화물차 기사는 "차로이탈경고장치 업체가 난립해 있는데 금방 고장 나고 이후 수리를 하려고 하면 해당 업체가 도산하고 없는 경우도 있어 시간과 돈 낭비가 심한 상황"이라고 불만을 나타냈다.

또 다른 기사도 "화물차 특성상 흔들림이 심해 고장이 잦고, 낮은 운임에 10만원이라는 비용을 개인적으로 내는 것도 부담스럽다"며 미장착 이유를 설명했다.

경고장치를 장착한 한 화물차 기사는 "내년 과태료 부과를 앞두고 연말 경고장치를 장착하려는 화물차가 몰릴 것에 대비해 미리 장치를 달았지만 별 도움을 받지 못한다"고 말했다.

p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