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중접경 中단둥시, 해상 불법행위 단속…"관리통제 강화"

송고시간2019-03-22 11:16

"위법·범죄행위 단속하고 갈등·약탈·충돌 방지하는 게 목적"

단속 활동에 사용되는 중국 함정
단속 활동에 사용되는 중국 함정

[동북신문망 캡처]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북한과 접해있는 중국 랴오닝성 단둥(丹東)시가 해상 불법행위 단속에 나섰다.

22일 중국 매체 동북신문망에 따르면 단둥시는 21일 '2019 해상 연합 순항 법 집행 행동'에 정식으로 돌입했다.

12월 말까지 이어지는 이번 단속 활동은 관할 해역을 6개 구역을 나눠 해상 6개 팀, 육상 2개 팀 등 8개 팀을 투입한다.

단둥시는 단속 활동의 목표로 "공공해역에 대한 관리통제를 강화하고, 정상적인 해상어업생산 질서를 지키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 "각종 바다 관련 위법·범죄행위를 단호히 단속하고, 공공해역을 점거한 양식업자와 어선 간 갈등이 커지는 것을 막는 한편 해상에서의 대규모 약탈 사건, 대규모 충돌 및 무기를 이용한 싸움 등의 발생을 막는 것"이라고 말했다.

리강(李剛) 단둥시위원회 부서기는 이날 관련 회의에서 지난해부터 해상단속 활동에 참여한 조직들을 인정하고 참여자들에게 감사를 표했다고 동북신문망은 전했다.

단둥 인근 둥강(東港)시 인민정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단둥시는 지난해 8월 30일부터 '2018 해상 연합 순항 법 집행 행동'에 나선 바 있다.

당시에는 압록강 하구 바다에서 단둥과 다롄(大連)의 경계 해역까지 범위를 6개 구역으로 나눠 24시간 단속 활동을 벌였다.

둥강시는 지난해 "최근 몇 년 사이 단둥시에서 규모가 가장 크고 경찰력을 가장 많이 동원한 해상연합 법 집행 행동"이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bs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