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나경원 "국민 아닌 문대통령 눈높이 개각…MRI식 검증할 것"

송고시간2019-03-22 10:09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이동환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22일 "이번 개각은 국민 아닌 문재인 대통령 눈높이 개각으로, (문 대통령은) 총선 불출마 대가로 선심 쓰듯 장관 자리를 나눠주는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하고, 장관 후보자들에 대해선 "전문성도 없다"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같이 말한 뒤 "7명의 장관 후보자가 100% 인사 기준에 부적격 사유가 있으며, 7명 중 6명인 85%는 두 건 이상 부적격 사유에 해당해 청와대가 7대 인사 배제기준이 아니라 7대 인사 합격기준을 제시한 것 아닌지 묻고 싶다"고 비꼬았다.

그는 "위장전입 후보는 셋이나 되고, 논문표절 의혹 후보자도 있고, 세금탈루 의혹 후보자는 무려 네 명이다. 황제 병역, 부동산 투기 의혹도 끊이지 않는다"며 "이번 개각은 친위대 개각이고, 친북 성향 위선개각, 대충대충 개각"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그러면서 "의원 봐주기 없이, 그리고 다중 의혹자에 대해서는 송곳 같은 MRI식 검증으로 철저하게 파헤쳐 달라"고 인사청문위원들에게 당부했다.

나 원내대표는 "여당 일각에서 김학의, 장자연, 버닝썬 사건에 대해 특검을 하자고 하는데 우리도 거리낄 게 없다"며 "드루킹, 김태우, 신재민, 손혜원, 이주민, 황운하, 서영교, 그리고 문다혜 사건에 이르기까지 국민이 의혹을 갖는 사건도 특검해 줄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오늘은 서해수호의 날'
'오늘은 서해수호의 날'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제2연평해전(2002년)과 천안함 피격, 연평도 포격 도발(이상 2010년)로 희생된 '서해수호 55용사'를 기리는 제4회 서해수호의 날인 22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나경원 원내대표 등 참석한 의원들이 희생자들을 기리는 묵념 후 그들의 이름을 한명 한명 함께 불러보고 있다. 2019.3.22 mtkht@yna.co.kr

aayy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