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의 초점은 대중 수출확대…中 제안의 2~3배 원해"

송고시간2019-03-22 07:42

'中구조개선' 美협상단 근본목표와 차이…2020년 대선캠페인 포석

지난달 중순 백악관 아이젠하워 행정동에서 열린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
지난달 중순 백악관 아이젠하워 행정동에서 열린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

[AP=연합뉴스]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중 무역협상과 관련, 중국의 미국산 수입물량을 대폭 확대하기를 원하고 있다고 경제매체 CNBC 방송이 21일(현지시간) 전했다.

CNBC 방송은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은 향후 6년간 1조2천억 달러의 미국산 수입을 약속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2~3배 많은 수치를 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은 최근 무역협상 과정에서 에너지·농산물에 걸쳐 1조2천억 달러 규모의 추가적인 구매를 약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티브 므누신 미 재무장관도 "중국이 1조2천억 달러의 제안을 테이블에 올렸다"고 언급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정도 금액에 만족하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이 소식통은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의 구매 약속이 더 많아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중 무역적자 축소'를 최우선시하고 있다는 뜻으로, 미국 무역협상단이 궁극적으로 '중국 경제의 구조적 개선'에 초점을 맞추는 것과는 결이 다른 셈이다.

미국 무역협상단을 이끄는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단순히 무역적자 규모보다는 '지식재산권 침해'나 '기술이전 강요' 등 구조적 문제에 주력하고 있다는 입장을 수차례 밝힌 바 있다.

CNBC 방송은 "무역협상단은 장기적 관점에서 중국 경제의 구조를 바꾸려고 하고 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당장 무역적자 축소를 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선 보수성향의 농민과 제조업계 이해를 반영하는 쪽으로 무역협상을 타결함으로써 내년 대선정국에서 유리한 구도를 만들겠다는 포석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미·중 무역적자 축소는 지난 2016년 대선 당시 트럼프 대통령의 핵심공약이기도 하다.

다만 중국이 추가로 수입할 수 있는 미국산 제품은 제한적이라고 CNBC 방송은 지적했다.

미국은 국가안보 등을 이유로 반도체를 비롯한 첨단기술 수출을 제한하고 있다. '보잉 737-맥스(MAX)' 기종의 잇따른 추락 참사로, 고가의 항공기 판매도 여의치 않은 상황이다.

대두(콩)를 비롯한 농산물이나 에너지만으로는 현실적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요구를 충족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한편, 미·중 무역협상단은 다음 주부터 고위급 협상을 재개한다.

미국 대표단은 오는 28~29일 중국 베이징을 찾아 협상을 벌이고, 이어 다음 달 초에는 미 워싱턴DC에서 협상이 이어진다.

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