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브라질 테메르 전 대통령 퇴임 3개월만에 부패혐의로 체포

송고시간2019-03-22 00:34

측근인 전직 각료 1명도 같은 혐의로 체포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지난해 말 퇴임한 미셰우 테메르 전 브라질 대통령이 부패혐의로 전격 체포됐다.

21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테메르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상파울루 시에서 부패수사팀에 의해 체포됐으며, 리우데자네이루 시로 연행됐다.

체포영장은 리우 시에 있는 제7 연방 형사법원의 마르셀루 브레타스 판사가 발부했다.

테메르 전 대통령의 측근 가운데 한 명인 모레이라 프랑쿠 전 광업에너지부 장관도 같은 혐의로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미셰우 테메르 전 브라질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부패혐의로 전격 체포됐다. [브라질 뉴스포털 UOL]

미셰우 테메르 전 브라질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부패혐의로 전격 체포됐다. [브라질 뉴스포털 UOL]

앞서 연방대법원의 에지손 파킨 대법관과 루이스 호베르투 바호주 대법관은 지난달 4일 수도 브라질리아 1심 연방법원에 테메르 전 대통령 부패 의혹에 대한 수사를 지시했다.

테메르 전 대통령은 지난 1월 1일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에게 대통령 휘장을 넘기고 퇴임함에 따라 면책특권을 더는 누릴 수 없게 됐다.

테메르 전 대통령은 그동안 두 차례에 걸쳐 연방검찰에 의해 기소됐다.

연방검찰은 지난 2017년 6월과 7월 테메르를 부패혐의로 기소했으나 연방하원이 전체회의 표결을 통해 기소 안건을 부결시키면서 재판에 넘겨지지 않았다.

현직 대통령에 대한 재판이 이뤄지려면 연방하원 재적 의원의 3분의 2인 342명 이상이 찬성해야 하지만, 당시엔 이 요건을 충족시키지 못했다.

그러나 연방검찰총장이 지난해 말 테메르가 항만 건설 관련 업체들로부터 뇌물을 받은 것으로 의심된다며 연방대법원에 기소 의견을 내면서 세 번째 기소 가능성이 커졌다.

테메르는 부통령으로 재임 중이던 2016년 좌파 노동자당(PT)의 지우마 호세프 전 대통령 탄핵을 주도했고 같은 해 5월 대통령 권한대행을 맡았다. 그해 8월 연방상원이 호세프 탄핵을 확정하고 나서 대통령에 취임해 우파 정부를 출범시켰다.

fidelis21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