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세청, '마약·성폭행 의혹' 클럽 버닝썬 특별세무조사

승리 검찰
승리 검찰[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국세청이 마약 유통, 성폭행 등 각종 의혹이 불거진 강남 클럽 버닝썬을 상대로 특별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2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국세청은 이날 서울 강남구 버닝썬엔터테인먼트 사무실에 조사관을 보내 관련 서류를 확보했다.

클럽 버닝썬이 영업을 했던 호텔과 호텔 운영사가 소유한 골프장에도 조사관이 투입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조사는 비정기 조사를 담당하는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이 주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버닝썬 입구
버닝썬 입구[연합뉴스TV 제공]

버닝썬 엔터테인먼트는 클럽 버닝썬의 운영사로 빅뱅 멤버 승리가 사내이사를 지냈다.

버닝썬은 마약 투약, 성폭행 등 각종 의혹이 불거지자 지난달 17일 영업을 중단했다. 아직 폐업신고가 이뤄지지 않은 가운데 수십억원의 탈세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이번 조사가 YG엔터테인먼트 세무조사와 관련이 있다는 관측도 있다.

국세청이 전날 YG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전격 세무조사에 착수하면서 해외공연 수익 역외탈세, 유흥주점 개별소비세 탈루 등 다양한 의혹이 쏟아지고 있다.

YG 양현석 대표가 소속 연예인 관련 사업 탈세와 관련이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도 함께 불거졌다. YG는 버닝썬 사태 전까지 승리의 소속사였다.

국세청 관계자는 "개별 납세 정보와 관련된 내용은 말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roc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21 19: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