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가야유적 7곳 묶은 '가야고분군', 세계유산 등재 도전

문화재청, 등재 신청 후보 선정…"신청서 보완 필요"
고령 지산동 고분군
고령 지산동 고분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영남과 호남에 있는 가야 유적 7곳을 묶은 '가야고분군'이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에 도전한다.

문화재청은 21일 문화재위원회 세계유산분과 심의를 거쳐 세계유산 잠정목록에 오른 유산 중 가야고분군을 등재 신청 후보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문화재위원회는 세계유산 등재 신청서 초안이 형식 면에서 개선됐다는 점을 고려해 가야고분군을 신청 후보로 정한 뒤 세계유산 필수 조건인 탁월한 보편적 가치(OUV)를 뒷받침하는 구체적 근거와 가야 역사성에 대한 서술 보완, 비교 연구에 대한 재작성 필요성을 지적했다.

가야고분군이 오는 7월 문화재위원회에서 등재 신청 대상으로 결정되면, 문화재청은 내년 1월 세계유산센터에 신청서를 제출한다. 세계유산 등재 여부는 2021년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최종 결정된다.

가야고분군은 김해 대성동 고분군, 함안 말이산 고분군, 합천 옥전 고분군, 고령 지산동 고분군, 고성 송학동 고분군, 창녕 교동과 송현동 고분군, 남원 유곡리와 두락리 고분군으로 구성된다. 이 유적은 모두 사적으로 지정됐다.

가야고분군이 세계유산 도전에 본격적으로 나서면서 정부가 추진하는 국정과제인 가야사 문화권 조사와 정비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올해 세계유산위원회 회의에서는 '한국의 서원', 내년에는 '한국의 갯벌'에 대한 심사가 진행된다. 우리나라가 보유한 세계유산은 모두 13건이다.

psh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3/21 16: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