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립해양박물관 소장 '조행일록' 등 부산시문화재 지정

조행일록
조행일록[국립해양박물관 제공]

(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 국립해양박물관은 '조행일록(漕行日錄)'과 '죽천이공행적록(竹泉李公行蹟錄)' 등 자료 2건이 부산시문화재자료 제108호와 109호로 각각 지정됐다고 21일 밝혔다.

조행일록은 익산의 함열 현감(咸悅 縣監) 임교진(林喬鎭, 1803~1865)이 세곡을 배로 운반하면서 세곡 명세와 노정을 날짜별로 기록한 필사본으로 1862년 11월부터 1863년 5월까지 일기형식 기록했다.

배가 출발하기 전 세곡 수집부터 납부된 세곡을 수도로 옮기는 전 과정을 기록한 데다 현재까지 밝혀진 조운일기 중 가장 오래된 것으로 추정된다.

조선 후기 조운제도 연구와 희소성 면에서 가치가 높은 자료라고 박물관은 설명했다.

죽천이공행적록
죽천이공행적록[국립해양박물관 제공]

죽천이공행적록은 1624년 인조의 책봉을 위해 주청사로 명나라에 다녀온 죽천 이덕형(李德泂)의 사행을 기록한 필사본이다.

1624년 6월부터 10월까지 해로사행에서 발생한 주요 사건을 날짜별로 기록했으며, 바다의 낯선 환경에 처한 인물의 주관적 입장을 사실적으로 묘사하고 있다.

지금까지 밝혀진 우리나라 최초의 국문 사행록인 '담헌연행록'(1765)보다 120여년 앞선 것으로 추정되며, 해로사행 경로가 정확히 표기돼 있어 한중관계사 등에서 사료적 가치가 높다.

또 한글로 작성된 사행록을 모본으로 해 한역(漢譯)이 이뤄진 것을 확인할 수 있는 자료여서 17세기 한글연구에도 귀중한 자료라고 박물관은 밝혔다.

lyh9502@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3/21 15: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