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민 100명중 65명 "北인권 더 개선될 가능성 있다"

송고시간2019-03-21 14:59

북한인권 국민인식 변화 실태 세미나
북한인권 국민인식 변화 실태 세미나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북한인권정보센터(NKDB)는 21일 서울 광화문 센터포인트빌딩에서 지난해 연말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성인남녀 1천명에게 북한인권에 대한 인식을 설문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2019.3.21
redflag@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국민 100명 가운데 65명은 북한인권이 현재보다 개선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인식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북한인권정보센터(NKDB)는 21일 서울 광화문 센터포인트빌딩에서 지난해 연말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성인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북한인권에 대한 인식을 설문 조사한 결과를 발표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북한이 핵·미사일 개발에 몰두하고 남북관계가 좋지 못했던 2017년에 실시한 조사에서는 같은 질문에 16.7%만이 북한인권 개선 가능성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발표를 맡은 윤여상 북한인권정보센터 소장은 "2018년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 남북관계 개선에 의한 착시효과"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현재 북한인권 상황에 대해서는 전체의 85.4%가 심각하다고 응답했지만, 2017년 조사 때의 수치(95.7%)보다 10.3%포인트 감소했다.

또 북한인권이 '예전보다 개선되고 있다'는 응답률은 38.3%로, 2017년 조사 때보다 33.0%포인트 증가했다. 북한인권 상황이 '변함없다'와 '나빠지고 있다'는 응답은 각각 45.8%, 8.9%로 집계됐다.

북한인권 개선을 위해 우선으로 해야 할 일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36.3%가 '국제사회의 공조를 통한 압박'을 꼽았고, '꾸준한 대화를 통한 개선촉구 및 지원'(33.8%), '국제사회의 대북지원 확대 및 활성화'(16.3%), '북한인권 피해 기록·홍보'(8.0%)가 그 뒤를 이었다.

윤 소장은 "북한인권 개선을 위한 국민의 인식은 국제공조와 압력에서 대화와 지원 중심으로 전환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북한인권 개선을 위해 가장 노력해야 할 집단을 묻는 말에는 '북한'(40.6%), '유엔'(15.9%), '국제인권단체'(13.5%), '대한민국 정부'(12.8%), '미국 등 각국 정부'(11.6%), '국내 북한인권단체'(3.7%) 순으로 응답했다.

이번 조사는 95% 신뢰수준에서 표준오차는 ±3.1%포인트이다.

redfla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