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기교육청 '모든 학교에 사서교사 배치' 계획 난항

송고시간2019-03-21 14:33

자격 갖춘 인력 구하기 '하늘의 별따기'…자격 완화에도 효과는 '글쎄'

(수원=연합뉴스) 이영주 기자 = 경기도교육청이 학교 내 독서교육을 강화하겠다며 올해부터 모든 학교에 사서교사를 배치하겠다고 야심 차게 내놓은 계획이 사업 시행 초기부터 벽에 부딪혔다.

도교육청이 제시한 자격조건에 맞는 인력풀이 턱없이 부족했던 게 주된 이유였다.

이재정 교육감의 공약이기도 한 사서교사 배치 계획이 수립단계부터 수요 예측조차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일선 학교의 혼란을 초래했다는 지적까지 일고 있다.

도서관
도서관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21경기도교육청에 따르면 도교육청은 올해부터 사서교사가 없는 학교 734곳(2018년 4월 기준)에 모두 기간제 사서교사를 배치하기로 하고 296억여원의 예산 확보계획을 수립했다.

도교육청의 원칙은 정교사인 '사서교사' 배치를 확대하는 것인데, 정교사 정원이 한정되어 있다 보니 부족분을 기간제로 채우겠다는 것이다.

이는 이 교육감의 공약이자 지난해 8월 학교도서관진흥법 시행령이 개정되면서 모든 학교는 학교 도서관에 사서교사나 사서를 1명 이상 배치하도록 바뀐 데 따른 것이다.

도교육청은 작년부터 해당 학교에 이 같은 계획을 알리고 기간제 사서교사를 채용해달라고 요청했으나, 지난 12일 기준으로 506개(69%) 학교가 여전히 기간제를 구하지 못하고 있다.

기간제 사서교사 채용에 응시하려면 사서교사 자격증(1, 2급)을 갖고 있어야 하는데, 막상 채용 공고를 내고 보니 해당 자격증을 소지한 지원자가 없는 난감한 상황에 봉착했다.

특히 도심이 아닌 지역 학교에선 수차례 낸 채용 공고에 지원자가 단 한명도 없어 구인난에 시달리고 있다.

이같은 사정에 일부 학교는 기간제 사서교사가 대신 자격 요건이 비교적 낮고 현재 1천300여개 학교에서 고용하고 있는 교육공무직인 사서라도 뽑겠다고 했으나, 도교육청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학생들의 사고력 신장을 위한 독서교육이 굉장히 중요한데 교육공무직은 '교사'가 아니라는 이유에서다.

도교육청은 학교 현장의 의견을 수렴해 최근 기간제 사서교사의 자격 요건을 '유·초·중등 교원자격증과 사서(준사서, 정사서) 자격증 동시 소지자'까지로 완화했으나, 요건 완화 효과도 크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도 교육청 깃발
경기도 교육청 깃발

[연합뉴스TV 제공]

기간제 사서교사 구인난을 겪는 학교들은 불만을 쏟아내고 있다.

화성의 A초등학교 교장은 "정교사인 사서교사 배치하겠다는 계획은 허울만 좋은 것이다. 정교사 좋은 거 누가 모르냐"라며 "학교 현장을 몰라도 너무 모른다. 도서관은 운영해야 하는데 교육공무직인 사서는 안 된다고 하고, 기간제 사서교사는 구할 수도 없다. 답답한 노릇"이라고 지적했다.

이재정 교육감은 최근 기자간담회에서 "그동안 (정원이 한정됐다보니)사서교사를 많이 채용하지 못했기 때문에 기간제 사서교사 (지원자)가 많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그 예측이 잘 안 맞았다"라며 "그래서 자격을 완화했다. 그럼에도 채우지 못하면 제3의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사서교사 정원을 늘려달라는 의견은 교육부에 수차례 이야기했다. 국회와 정부가 독서 교육에 의미를 두고 사서교사 정원을 확보해주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young86@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