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해평화수역 남북공동순찰대, 백령도에 전진기지 구축

250t급 해경 경비함정 3척 운용…생활관 건물도 신축 계획
남북, 서해 평화수역 시범 공동어로구역 설정 합의(PG)
남북, 서해 평화수역 시범 공동어로구역 설정 합의(PG)[이태호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 사진 UPI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지난해 9월 '평양 공동선언'의 군사분야 합의에 따라 해경이 서해 평화수역에서 남북공동순찰대를 운용하기 위해 최북단 백령도에 전진기지를 구축한다.

21일 해양경찰청에 따르면 해경은 오는 2022년까지 인천시 옹진군 백령도 용기포항 일대에 남북공동순찰대의 전진기지를 만들 계획이다.

이는 지난해 9월 19일 평양 정상회담을 계기로 채택된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를 통해 남북이 서해 평화수역을 조성하고 이 수역 안에 시범적으로 공동어로구역을 설정하기로 합의한 데 따른 것이다.

남북공동순찰대의 우리 측 경비세력은 당시 남북 합의에 따라 250t급 경비함정 3척으로 운용된다. 북한도 같은 규모의 경비함정 3척을 운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250t급 경비함정 1척당 신규 건조 비용으로 250억원이 들기 때문에 총 750억원의 예산이 필요하다.

남북공동순찰대는 서해 평화수역이 조성되면 불법 외국 어선을 차단하고 조난을 하거나 표류한 어선을 구조하는 임무를 맡는다.

백령도 전진기지는 해경 함정 전용부두와 함께 사무실과 생활관 등 순찰 대원들이 생활할 3층짜리 건물로 지어질 예정이다.

예산은 건물 건축비 등으로 150억원이 들 것으로 예상되며 전용부두 건설은 해양수산부의 연안항만개발계획에 따라 별도 예산으로 추진된다.

서해 평화수역(PG)
서해 평화수역(PG)[제작 이태호] 일러스트

해경청은 남북공동순찰대 운영과 전진기지 구축을 위해 지난해 말부터 본청 경비국장을 팀장으로 하는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관련 사항을 준비하고 있다.

해경청 TF 관계자는 "서해 평화수역 안에 조성될 시범 공동어로구역이 남측 백령도와 북측 장산곶 사이에 설정될 예정"이라며 "평화수역 조성 시기가 확정되지 않았지만, 남북공동순찰대를 운용하기 위한 준비는 미리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북측도 전진기지를 따로 구축하는지 알지 못한다"면서도 "250t급 중형 경비함정이 인천항에서 서해 북방한계선(NLL) 해상까지 왔다 갔다 할 수 없어 우리는 백령도에 전진기지를 구축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부는 남북 교류사업으로 양측 민간선박이 한강하구에서 자유항행할 수 있도록 우리 측 경기 김포 전류리와 강화도 창후리에 군경 합동 통행검사소를 설치해 운영할 계획이다.

통행검사소 한 곳당 군인 4명과 해경 1명이 각각 배치돼 입출항 선박을 확인한다.

인천 강화도 염화수로 위쪽에는 구조거점 파출소를 신설하고 구조 인력을 배치해 각종 사고에 대비할 예정이다.

군사분계선이 존재하지 않는 한강하구는 1953년 정전협정 이후 65년간 우발적인 충돌을 우려해 민간선박의 항행이 제한됐다.

그러나 남북은 지난해 9·19 군사합의를 통해 한강하구에서 민간선박의 자유항행을 군사적으로 보장하기로 합의했다.

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21 08: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