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군 부대서 한국인 군무원 스크루에 끼여 숨져(종합)

부대 측 신고하고도 사망 이유로 구급차 출입 막아
캠프 캐럴
캠프 캐럴[연합뉴스 자료사진]

(칠곡=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미군 부대에서 작업하던 한국인 군무원이 스크루에 끼여 숨졌다.

20일 오후 2시 1분께 경북 칠곡군 왜관읍 미군 부대 캠프 캐럴에서 한국인 직원이 다쳤다는 신고가 칠곡소방서 상황실에 접수됐다.

미군 부대 폐수처리시설에서 작업하던 김모(66)씨가 스크루(회전 날개 장치)에 끼는 사고를 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신고를 받은 칠곡소방서 구급대가 미군 부대 정문 앞에 도착했으나 미군 측이 직원이 이미 사망했다며 부대 출입을 막았다.

캠프 캐럴은 보도자료에서 "캠프 캐럴 소속 한국인 직원이 근무 중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면서 "고인의 가족, 친지, 동료 여러분께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군부대 소방·구급대는 칠곡경찰서와 함께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조사가 완료되면 내용을 알려주겠다"고 덧붙였다.

park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20 17: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