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비건, 유엔北대표부 통한 '백채널' 복원 시도…트럼프가 막아"

美주간지 타임 보도…"수석 협상가 배제한 채 북핵협상 통제 강화"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베트남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에서 단독회담, 확대회담을 했다고 1일 보도했다. 2019.3.1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베트남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에서 단독회담, 확대회담을 했다고 1일 보도했다. 2019.3.1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뉴욕 유엔 주재 북한 대표부를 통해 북한과의 '백 채널'을 복원하려는 스티브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의 노력을 막고 있다고 미 주간지 타임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타임은 4명의 한미 정부 관계자들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달 하노이 2차 북미정상회담이 실패로 끝난 이후에도 실무 협상 라인을 배제한 채 북미 핵협상에 대한 자신의 통제를 강화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2차 북미정상회담이 '노딜'로 끝난 가장 큰 이유 중 하나가 실무 협상 단계부터 시작하는 '바텀업' 협상 방식이 아닌, 최고 지도자들 간 '톱다운' 방식에 기댔기 때문이라는 지적이 많았다.

타임은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여전히 자신의 수석 협상가를 옆으로 제쳐놓은 채 협상의 주도권을 본인이 쥐려 한다고 지적했다.

타임은 또 2명의 미 관리를 인용, 북한이 핵무기 프로그램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는 중앙정보부(CIA), 국무부, 국방부 등 관계부처의 일치된 결론을 트럼프 대통령이 계속해서 묵살하고 있다고 전했다. 자신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협상을 타결할 수 있다고 계속해서 주장하고 있다는 것이다.

김 위원장이 핵 프로그램을 계속 고집할 것이라는 미 관계부처의 평가 결과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알리려 했다는 한 관리는 타임에 "대통령은 '김정은은 내 친구다'라는 말만 반복했다"고 말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과의 핵협상 타결을 이처럼 자신하는 이유 등과 관련,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경제 발전 욕구가 핵무기에 애착보다 훨씬 크기 때문이라고 주장하고 있다고 타임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같은 협상 방식을 고수하고 있는 데 대해 백악관 외부의 미 정부 관계자들은 물론 한국과 일본의 카운터파트들도 당혹해하고 있다고 이 매체는 덧붙였다.

y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3/20 11: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