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학 노벨상' 아벨상에 美 울런벡…첫 여성수상자

송고시간2019-03-20 01:05

"편미분 방정식서 물리·기하·양자까지 폭넓게 연구"

<< 기사 제목과 내용 중 아벨상 수상자 이름을 '캐런 울렌베커'라고 표기했으나 표기법이 잘못됐다는 지적에 따라 '캐런 울런벡'으로 수정합니다. >>

'수학의 노벨상' 아벨상 수상자 캐런 울렌베커(77) 오스틴대 명예교수
'수학의 노벨상' 아벨상 수상자 캐런 울렌베커(77) 오스틴대 명예교수

[AFP=연합뉴스]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노르웨이 과학·문학 아카데미는 미국의 수학자 캐런 울런벡(77)을 '수학의 노벨상'으로 불리는 아벨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미국 언론들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텍사스 오스틴대학의 수학과 명예교수인 울런벡은 여성으로서는 첫 아벨상 수상자라고 AP통신은 전했다.

아벨상 위원회는 "울런벡의 연구는 수학의 지형을 극적으로 바꿨다"면서 "게이지 이론 및 이론물리학의 수학적 언어에 대한 연구는 입자물리학, 일반상대성 이론 등을 이해하는데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고 평가했다.

울런벡의 연구는 편미분 방정식뿐만 아니라 물리학, 기하학, 양자 이론까지 폭넓은 분야를 아우른다고 CNN방송은 설명했다.

미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서 태어난 울런벡은 미시간대 학부를 거쳐 브랜다이스대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상금으로는 600만 노르웨이 크로네(약 8억원)가 주어진다.

아벨상은 노르웨이 수학자 닐스 헨리크 아벨의 탄생 20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노르웨이 정부가 2003년 제정한 것으로, 필즈상(Fields Medal)과 더불어 수학계의 노벨상으로 불린다.

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