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선박도 미세먼지 주범"…해경, 연료유 황 농도 중점단속

초미세먼지 경보 발령
초미세먼지 경보 발령[연합뉴스TV 제공]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최근 미세먼지로 인해 대기 환경이 악화함에 따라 해경이 선박에서 발생하는 황산화물 등 대기오염물질을 집중 단속한다.

해양경찰청은 다음 달 말까지 국내 선박을 대상으로 연료유에 함유된 황 농도를 검사한다고 19일 밝혔다.

검사 결과 관련법상 허용기준을 초과하는 경우 기름 공급자와 연료 사용자를 강력히 처벌할 방침이다.

연료유 별 황 함유량 허용기준을 초과할 경우 1년 이하의 징역형이나 1천만 원 이하의 벌금형을 받는다.

해경은 또 선박 내 엔진·배기가스 정화장치·소각기·유증기수집제어장치 등 대기오염 방지 설비에 관한 인증이나 검사를 제대로 받았는지를 확인할 계획이다.

선박에서 발생하는 폐유를 연료로 사용하거나 폐기물을 불법 소각하는 등 대기오염을 유발하는 행위도 함께 단속한다.

선박에서 발생하는 대기오염물질은 황산화물·질소산화물·휘발성 유기화합물·오존층파괴물질 등으로 모두 미세먼지를 유발하며 인체에 유해한 영향을 주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국립환경과학원이 발표한 '2015 국가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자료에 따르면 전체 대기오염물질 발생량 중 선박 발생량이 질소산화물은 13.1%, 황산화물은 10.9%, 휘발성 유기화합물은 2.0%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경청 관계자는 "선박에서 기준에 적합한 연료유를 사용하고 대기오염 방지 설비를 적절하게 운용하면 미세먼지를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19 13: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