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북 시민단체들 "입시 전문기관 전락한 자사고 폐지하라"

송고시간2019-03-19 12:10

"고교 평준화 흔들고 경쟁교육 부추긴다"…교육 세습 수단 지적도

"자사고 폐지하라"
"자사고 폐지하라"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공공성강화 전북교육네트워크'와 '전북교육개혁과 교육자치를 위한 시민연대'가 19일 오전 전북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율형사립고(자사고) 폐지를 촉구하고 있다. 2019.3.19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전북도 교육청과 전주 상산고등학교가 자율형사립고(자사고) 재지정 문제로 갈등을 겪는 가운데 '공공성강화 전북교육네트워크'와 '전북교육개혁과 교육자치를 위한 시민연대'가 19일 자율형사립고(자사고) 폐지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 단체들은 이날 전북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사고는 2010년에 고교다양화 명분으로 만들어졌지만, 고교 평준화 근간을 흔들고 경쟁교육을 부추겼다"며 "결국 본래 취지와 달라 입시 전문 기관으로 전락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외국어고등학교가 외국어 중심의 교육과정을, 과학고등학교가 다양한 교육과정을 운영한다는 얘기는 들어본 적이 없다"며 "이처럼 수천만원의 수업료 지불하면서 아이들을 최고의 명문대로 보내는 게 자사고의 목적이 된 현실이 아쉽다"고 덧붙였다.

자사고의 '교육 세습' 문제도 지적했다.

단체는 "자사고의 더 큰 문제는 부모 돈에 의해 아이들의 우열이 결정되고 나아가 부모의 신분을 세습하는 수단으로 작용하고 있는 것"이라며 "소수만이 사회 상층으로 오를 수 있는 사다리가 생겼고 그 피해는 일반고 아이들에게 고스란히 돌아왔다"고 말했다.

이어 "폐해만 가득한 자사고를 폐지하고 일반고로 전환해 공교육을 정상화하는 데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d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