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김학의 사건 고리로 한국당에 파상공세…특검·국조도 거론

송고시간2019-03-19 11:47

"황교안·곽상도, 모르쇠로 일관…고해성사하고 진실규명"

4·3보선 앞두고 민생챙기기 주력…당내 민생기구 연석회의 개최

발언하는 홍영표 원내대표
발언하는 홍영표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19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3.19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설승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9일 여야 4당의 선거제 개혁 논의에 동참하지 않고 있는 자유한국당에 대한 비판을 이어갔다.

나아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 접대 의혹'과 고(故) 장자연 씨 사건에 대한 여야 4당의 특검·국정조사 추진 가능성을 언급하며 한국당을 더욱 몰아세웠다.

민주당은 당시 법무부 장관이었던 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한국당 곽상도 의원이 두 사건에 직간접적으로 연루됐을 것으로 의심한다.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여야 4당의 개혁 3법(선거법 개정·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검경수사권 조정) 공조에 대한 한국당의 흑색선전이 극에 달하고 있다"며 "한국당의 그러한 태도야말로 전형적인 자기 밥그릇 지키기"라고 쏘아붙였다.

홍 원내대표는 "선거제 개혁은 정치불신을 극복하고 민심을 제대로 반영하기 위한 것"이라면서 "한국당은 작년 12월 15일 여야 5당이 합의한 것까지 어기면서 반대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버닝썬·김학의·장자연 사건의 본질은 소수 특권층이 저지른 비리 범죄"라며 "이를 계기로 공수처설치법과 검경수사권 조정의 필요성도 다시 한번 느끼게 된다"고 강조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특히 김학의 사건에 대해 수사가 진행될 당시 법무부 장관이었던 황 대표와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곽 의원을 겨냥, "당시 검찰의 직속 상관이었던 두 사람이 진실 은폐에 얼마나 개입됐는지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경미 원내부대표도 "황 대표와 곽 의원은 모르쇠로 일관하며 발뺌해선 안 된다"며 "한국당은 이제라도 고해성사하고 진실 규명에 동참하라"고 촉구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에서 "검찰 진상조사단의 활동 기간이 두 달 연장됐지만, 조사단에는 강제수사권이 없어 사건의 실체를 밝힐 수 없다"며 김학의·장자연 사건에 대한 특검이나 국정조사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두 사건에 대한 특검·국정조사를 회피하는 것은 실체를 밝히라는 국민 여론에 정면으로 맞서는 것"이라며 "민주당은 한국당을 제외한 다른 당과 특검·국정조사 추진에 함께할 가능성이 있다"고도 했다.

민생연석회의에서 발언하는 이해찬
민생연석회의에서 발언하는 이해찬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9일 국회에서 열린 민생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3.19 toadboy@yna.co.kr

한편, 민주당은 내달 3일 치러지는 국회의원 보궐선거를 앞두고 민생 챙기기에도 열을 올렸다.

이번 선거는 창원성산, 통영고성 등 2곳에서만 실시되는 '미니 보선'이지만 민주당은 내년 총선을 앞두고 특히 경남 민심의 풍향을 미리 파악할 수 있는 잣대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해찬 대표는 국회에서 당내 민생 관련 기구들이 참여하는 민생연석회의를 열고 "참여업체 숫자가 많이 늘고 있지 않은데 다수 업체가 참여할 방안을 모색해야 하지 않을까 한다"며 박원순 서울시장의 대표정책인 '제로페이'의 보완 필요성을 강조했다.

민생연석회의 내 편의점 최저수익보장 소분과위원장인 우원식 의원은 "편의점 본사와 점주 간 양극화 해소 의제를 중심으로 기존 관행을 해소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며 "특히 CU 편의점 사태와 관련해 오늘 오후 CU 대표이사와 만나 앞서 국회가 제시한 중재안에 대한 답변을 받기로 했다"고 밝혔다.

우 의원은 "국회의 중재가 성사되면 가맹본부·점주의 협의도 신속히 이뤄질 것"이라며 "3월 안으로 최종 합의가 타결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하도급 납품단가 조정소분과위를 맡은 고용진 의원은 "의류업이 30년째 변동 없는 납품단가로 고생하고 있지만 당국이 정확한 실태를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실태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공정거래위원회 등이 직권조사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 계획"이라고 말했다.

go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