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대기아차, '인도의 우버' 올라에 3억달러 전략 투자

"역대 최대 규모 단일투자"…인도 모빌리티 시장 공략 박차
정의선, 올라 CEO와 협력 논의…"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업체 전환 가속화"
현대·기아차, 인도 올라에 3억달러 전략 투자
현대·기아차, 인도 올라에 3억달러 전략 투자(서울=연합뉴스) 현대·기아자동차가 인도 최대 차량호출 기업 올라에 3억 달러를 투자한다. 사진은 지난달 말 현대차 양재사옥에서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과 올라의 바비쉬 아가르왈 CEO가 만나 협력방안을 논의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2019.3.19 [현대차그룹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준억 기자 = 현대자동차[005380]와 기아자동차[000270]가 인도 최대 차량호출업체인 올라(ola)에 역대 최대 규모의 투자를 단행하며 인도 모빌리티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현대·기아차는 올라와 '투자 및 전략적 사업 협력'에 대한 계약을 체결하고 인도 모빌리티 시장에서 상호 다각적 협력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현대차 2억4천만 달러(약 2천707억원), 기아차 6천만 달러(약 677억원) 등 모두 3억 달러를 올라에 투자한다.

이는 지난해 동남아시아 최대 모빌리티 기업인 그랩에 투자한 2억7천500만 달러를 넘는 것으로 외부 기업에 한 단일투자로는 역대 최대 규모다.

앞서 정의선 현대차그룹 총괄수석부회장은 지난달 말 서울 현대차 본사에서 올라의 바비쉬 아가르왈 최고경영자(CEO)를 만나 구체적 협력 방안과 미래 모빌리티 시장 변화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인도는 전략적으로 매우 중요한 시장으로 인도 모빌리티 1위 업체인 올라와 협력을 통해 우리가 목표로 하는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업체'로의 전환 노력에 한층 속도가 붙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아가르왈 CEO는 "현대와 협력으로 인도 10억 인구를 위한 혁신과 첨단 모빌리티 솔루션 구축에 나설 수 있게 됐다"며 "우리는 고객들에 제공하는 서비스 범위를 확대함과 동시에 차세대 모빌리티 솔루션들을 시장에 선보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2011년 설립된 올라는 현재 인도 차량호출 1위 업체로 현재 세계 125개 도시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등록 차량은 130만대, 누적 차량호출은 10억건에 이른다.

지금까지 올라에 투자한 업체 가운데 글로벌 완성차업체로는 현대·기아차가 유일하다는 점에서 3사 간 협력에 따른 시너지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

인도의 차량공유서비스 올라
인도의 차량공유서비스 올라[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현대차는 인도 자동차 시장에서 지난해 55만대를 판매한 2위 업체이며, 기아차는 하반기 연간 30만대 생산 규모의 공장 건설을 마무리하고 인도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설 예정이다.

현대·기아차와 올라는 앞으로 플릿(fleet) 솔루션 사업 개발과 인도 특화 전기차(EV) 생태계 구축, 신규 모빌리티 서비스 개발 등 3대 분야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우선 3사는 시장 요구를 반영한 모빌리티 서비스 특화 차량을 개발해 공급하고 고객에게 차량 관리와 정비를 포함한 '통합 플릿 솔루션'을 제공하기로 했다.

올라 소속 운전자들에게 리스나 할부, 보험 등 각종 금융 서비스를 제공해 차량 구매를 돕는 한편, 차량을 보유하지 않은 올라 소속 운전자에게 경쟁력 있는 가격으로 차량을 대여해 준다는 계획이다.

또한 인도 정부가 2030년까지 모든 신차를 전기차로 바꾸겠다는 계획을 추진함에 따라 3사는 차량호출 서비스에 투입하기 위한 인도 특화 전기차 개발에 협력한다.

아울러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과 고객 서비스 개발에도 나섬으로써 앞으로 현대·기아차가 출시할 전기차가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입할 수 있는 우호적 환경도 갖추게 된다.

이처럼 현대·기아차는 인도 내 완성차업체 가운데 처음으로 법인·렌터카 등 대량구매처 판매인 플릿 시장에 진입함으로써 차량 개발·판매부터 플릿 관리, 모빌리티 서비스에 이르는 공유경제 가치사슬 전반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하게 된다.

이는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지난해 9월 인도에서 공개한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 업체'로의 전환을 추진하는 고강도 혁신 전략의 하나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동남아시아 그랩과 협력에 이어 인도 올라와 파트너십을 통해 고객 가치를 높이는 혁신적 모빌리티 서비스를 지속 개발하는 등 글로벌 공유경제 시장의 핵심 사업자로 위상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justdus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19 13: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