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목숨은 건졌지만…총 74발 맞은 어미 오랑우탄, 새끼 잃고 실명

2019년 3월 9일 인도네시아 아체주 수불루살람 시 술탄 다울랏 지역의 팜오일 농장에서 덫에 걸린 채 발견된 어미 오랑우탄의 몸에 공기총 탄환 수십발이 박혀 있다. [수토포 푸르워 누그로호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BNPB) 대변인 트위터 캡처=연합뉴스]
2019년 3월 9일 인도네시아 아체주 수불루살람 시 술탄 다울랏 지역의 팜오일 농장에서 덫에 걸린 채 발견된 어미 오랑우탄의 몸에 공기총 탄환 수십발이 박혀 있다. [수토포 푸르워 누그로호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BNPB) 대변인 트위터 캡처=연합뉴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무려 74발의 총탄이 박힌 채 인도네시아 오지에서 발견된 어미 오랑우탄이 간신히 목숨을 건졌다.

하지만, 생후 한 달로 추정되는 새끼는 목숨을 잃었고, 총에 맞아 다친 두 눈도 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19일 CNN인도네시아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동물보호단체인 수마트라오랑우탄보전프로그램(SOCP) 소속 수의사 예니 사라스와티는 전날 기자들을 만나 "어미 오랑우탄이 17일 부서진 쇄골을 수복하는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호프'(Hope·희망)란 이름이 붙여진 이 30살짜리 암컷 오랑우탄의 몸에 공기총 탄환 74발이 박혀 있었고, 두 눈에도 각각 2발과 4발씩 탄환이 박혀 시력을 상실한 상태라고 전했다.

호프는 이달 9일 아체주 수불루살람 시 술탄 다울랏 지역의 팜오일 농장에서 새끼와 함께 덫에 걸린 채 발견됐다.

새끼는 어미와 마찬가지로 외상이 컸던데다 영양실조까지 심각해 보호시설로 옮겨지던 중 목숨을 잃었다.

아체주 천연자원보호국(BKSDA)의 삽토 아지 프라보워 국장은 "다시 먹이를 먹으려 하는 등 호프의 상태가 나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상처가 낫는다고 해도 호프는 야생으로 돌아가지 못한 채 보호시설에서 평생을 보내야 할 것으로 전망된다.

수마트라 오랑우탄은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이 지정한 '심각한 위기종(Critically Endangered)'이다. 심각한 위기종은 '야생 상태 절멸(Extinct in the Wild)'의 바로 앞 단계다.

수마트라섬의 야생 오랑우탄은 개체 수가 급감해 현재는 1만3천여 마리밖에 남지 않았을 것으로 추정된다.

작년 발간된 한 보고서는 지난 20년간 수마트라 오랑우탄의 야생 개체 수가 10만 마리 이상 줄었다는 연구결과를 내놓기도 했다.

오랑우탄이 멸종위기에 몰린 가장 큰 원인으로는 농장 개간과 제지를 위한 벌목이 지목된다.

인도네시아 열대우림 주변에선 서식지를 잃은 야생동물과 농작물을 키우는 주민 간의 갈등이 끊이지 않고 있다.

삽토 국장은 "오랑우탄이 농장이나 집에 들어오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주민들은 해로운 동물로 간주해 죽이는 게 당연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인도네시아 법은 오랑우탄을 비롯한 보호종을 죽일 경우 최장 5년의 징역과 1억 루피아(약 79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하도록 규정하지만, 단속돼 처벌되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인도네시아에선 작년 초에도 동(東)칼리만탄주 쿠타이 티무르 지역에서 농부들이 5∼7살로 추정되는 수컷 보르네오 오랑우탄에게 공기총 130여발을 퍼부어 죽인 혐의로 체포되는 일이 있었다.

hwang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3/19 11: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