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자생식물 '생이가래', 생태 독성 시험종 활용 가능성 확인

송고시간2019-03-19 12:00

(세종=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자생식물 '생이가래'가 유해 화학물질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으로 확인돼 이 식물이 생태 독성 시험 종으로 활용될 가능성이 크다고 19일 밝혔다.

생태 독성은 국내 생태계의 기능과 안정성에 악영향을 미치는 화학물질 성분이다.

'생이가래'는 국내 호수, 저수지, 연못 등에 널리 분포하는 한해살이 수생 양치식물이다. 채집이 쉽고 실험실에서도 잘 자라 생태 독성을 시험할 수 있는 자생식물로 기대받는다.

연구진은 앞으로 '생이가래'가 생태 독성 표준 시험 종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추가 연구 작업을 할 예정이다.

서흥원 국립생물자원관 생물자원활용부장은 "생이가래와 같은 자생생물로 유해 화학물질의 영향을 평가해 수생생태계를 건강하게 관리하겠다"며 "아울러 자생생물의 가치를 지속해서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국내에서 확보된 생이가래 사진
국내에서 확보된 생이가래 사진

[환경부 제공]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