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후쿠시마 원전서 처리과정 거친 오염수 100만t 넘어

정화 처리해도 삼중수소 남아…내년 말이면 보관용량 한계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2011년 사고 이후 폐로가 진행 중인 일본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에서 처리 과정을 거친 오염수의 보관량이 100만t을 넘었다고 아사히신문 등이 19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후쿠시마 제1원전 사고를 수습 중인 도쿄전력은 전날 "(원전 내) 부지가 점점 없어져 저장용 탱크의 확보가 어려워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사고 상흔 보이는 후쿠시마 원전(2017년)
사고 상흔 보이는 후쿠시마 원전(2017년)[후쿠시마 공동취재단=연합뉴스 자료사진]

오염수는 사고 당시 멜트다운(meltdown·노심용융)이 일어난 원자로 건물에 지하수와 빗물이 유입돼 발생한 것이다.

정화 처리를 해도 트리튬(삼중수소)은 제거되지 않은 채 탱크에 저장돼 있다.

그러나 이르면 내년 말 원전 부지 내 보관용량이 137만t에 이르게 돼 한계에 도달할 전망이다. 이후 처리방법에 대해서는 아직 결정된 게 없다.

경제산업성은 2016년에 이를 증발시킨 뒤 대기 방출하는 방안을 포함해 5개 방안을 제시하면서 해양 방출 방안이 단기간에 경제적으로 처분할 수 있는 방안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지난해까지도 이와 관련해 방향성을 밝히지 못했다.

처분 방법을 둘러싸고 정부와 도쿄전력의 논의가 활발하지 못한 가운데 바다로 방출할 가능성이 제기돼 현지 주민들이 경계를 강화하고 있다고 아사히신문은 전했다.

아사히신문과 후쿠시마방송이 지난 2월 후쿠시마 주민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한 결과 오염수의 해양 방출에 대해 65%가 반대했다.

2011년 3월 동일본 대지진 당시 쓰나미(지진해일)의 영향으로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는 수소폭발이 발생해 폐로가 진행 중이다.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3/19 11: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