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충남 석탄화력 경제성 2024년엔 재생에너지보다 떨어져"

송고시간2019-03-19 12:00

충남도 노후 석탄화력 조기 폐쇄 TF 자문회의서 지적

보령화력발전소
보령화력발전소

[충남도 제공=연합뉴스]

(홍성=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충남지역 석탄화력발전소의 가격 경쟁력이 2024년부터 재생에너지보다 떨어진다는 분석이 나왔다.

충남도가 19일 서울 달개비 회의실에서 연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조기 폐쇄 태스크포스(TF) 제1차 자문회의'에서 영국의 금융 싱크탱크인 '카본 트래커 이니셔티브'(Carbon Tracker Initiative)의 매튜 그레이 씨는 이런 내용의 보고서를 발표했다.

카본 트래커 이니셔티브가 최근 공개한 '저렴한 석탄, 위험한 착각 : 한국 전력시장의 재무적 위험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충남도내 화력발전소는 2024년부터 재생에너지와 비교할 때 가격 측면에서도 경쟁력이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매튜 그레이 씨는 "이는 국가 재정에 큰 타격을 줄 것"이라며 "석탄발전 신규 투자를 중단하고, 비용 최적화된 화력발전소 폐쇄 계획을 세워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어 이소영 기후솔루션 부대표가 석탄화력발전소의 재무적·환경적 위험성, 석탄 발전 감축 해외 사례 등에 대해 발표했다.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조기 폐쇄 TF는 나소열 문화체육부지사(단장)와 구본풍 미래산업국장(팀장)을 중심으로 지난 1월부터 노후 화력발전소 조기 폐쇄를 위한 정책 활동을 벌이고 있다.

올해 정부의 '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가동한 지 35년 이상 지난 보령 1·2호기 조기 폐쇄 등을 반영하는 것을 목표로 노후 화력발전 조기 폐쇄 논리 개발 연구용역, 도의회와 시·군 탈석탄 정책 토론회, 지역구·산자위 국회의원과의 국회 세미나, 타 시·도와 탈석탄 정책연대 확충 등을 추진하고 있다.

j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