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북, 도내 방치 불법 폐기물 3만6천 2021년까지 전량 처리

송고시간2019-03-19 11:18

군산 폐기물처리장에 야적됐던 불법 폐기물
군산 폐기물처리장에 야적됐던 불법 폐기물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전북도는 도내에 방치된 불법 폐기물 3만6천t을 2021년까지 모두 처리할 방침이라고 19일 밝혔다.

연도별로는 올해 1만3천980t(38.5%), 내년에 1만4천800t(40.8%), 내후년에 7천500t(20.7%)를 처리한다.

조사 결과 불법 폐기물은 완주군에 1만6천600여t, 군산에 1만5천100여t, 김제에 2천800여t, 정읍에 500여t, 전주와 남원에 각각 400여t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폐기물을 발생시킨 업체가 해결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지만 부도나 파산으로 어려울 경우 예산을 투입해 행정대집행을 하기로 했다.

전북도는 또 일선 시·군 및 환경청과 공조해 불법 폐기물 발생과 반입을 원천 차단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올해 399억원을 들여 공공 소각시설 2개를 추가로 설치하고 매립장 5개를 신설 또는 증설하기로 했다.

김용만 전북도 환경녹지국장은 "불법 폐기물은 도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중대한 사안"이라며 "행정력을 최대한 동원해 신속히 처리하고 예방 대책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doin1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