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대통령 "한반도 신경제지도, 신남방·신북방정책과 함께 완성"

아세안 3국 순방 뒤 첫 국무회의 주재…"아세안은 우리의 미래"
"北과 오랜 외교관계 아세안 국가들, 한반도 평화에 도움"
문 대통령, 국무회의 발언
문 대통령, 국무회의 발언(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평화·번영의 한반도와 신(新)경제지도는 신남방정책·신북방정책과 함께 완성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올해 첫 순방으로 신남방정책의 중요한 협력 파트너인 브루나이, 말레이시아, 캄보디아를 다녀왔다"며 이같이 언급한 뒤 "신남방정책은 대한민국 국가발전전략의 핵심"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국가 발전에 따라 외교·경제 다변화는 선택이 아닌 필수로, 아세안은 세계 어느 지역보다 성장이 빠르고 앞으로 성장 잠재력도 매우 크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런 면에서 아세안은 우리의 미래"라며 "우리는 아세안과 함께 아시아의 평화와 공동번영의 미래를 열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아세안 국가들도 우리의 신남방정책을 적극 지지하면서 협력 확대를 희망하고 있다"며 "이번에 방문한 3개국 모두 우리 신남방정책과 각국의 국가발전전략을 접목하는 데 매우 적극적이었다"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브루나이와 인프라 수주 기반과 에너지 협력을 강화했다"며 "말레이시아와는 한류·할랄의 결합으로 2조 달러 규모의 글로벌 할랄 시장에 공동진출하고, 한·아세안 FTA(자유무역협정)와 별도로 양자 FTA를 체결해 교역·투자를 확대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또 "우리가 2위 투자국인 캄보디아는 양자 관계 뿐 아니라 아세안 및 메콩 국가들과의 협력 확대에 중심 고리 역할을 할 것"이라며 "이번 순방이 우리 기업 활동무대를 넓히고 교역 시장을 다변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아울러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아세안의 확고한 지지와 협력을 또 확인했다"며 "아세안 국가들은 북한과 오랜 기간 외교관계를 유지하고 있어 한반도 평화에 대한 우리 노력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관계부처는 이번 순방 성과를 토대로 실질 성과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해달라"며 "특히 올해 11월 한국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처음 정상회의로 승격된 한·메콩 정상회의가 신남방정책을 강화하고 아세안 및 메콩 국가들과의 관계를 획기적으로 발전시키도록 빈틈없이 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honeyb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19 11: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