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검·경 협력, 1년간 전주 조직폭력배 3개파 33명 구속

송고시간2019-03-19 10:56

29명 1심서 실형·4명 재판 중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전주지검과 전주 완산경찰서는 지난해 4월부터 1년간 집단폭력 등 폭력사건에 연루된 전주 조직폭력배 3개 파 33명을 검거하고 2명을 추적 중이라고 19일 밝혔다.

검찰은 33명 모두를 구속기소 했다.

조폭 패싸움(PG)
조폭 패싸움(PG)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이 중 29명은 징역 1년 6개월에서 4년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4명은 1심 재판 중이다.

사례를 보면 전주 월드컵파 5명과 나이트파 9명은 지난해 4월 17일 새벽 주점에서 여자 문제로 시비가 붙자 흉기와 야구방망이로 서로 폭력을 행사한 혐의(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상 단체 등의 구성·활동 등)로 재판에 넘겨졌다.

오거리파 8명은 지난해 6월 3일 길거리에서 쳐다본다는 이유로 시민을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오거리파 3명은 지난해 6월 6일 조직 탈퇴 의사를 밝힌 조직원을 야구방망이로 때린 혐의를 받았다.

검찰 관계자는 "검·경이 긴밀한 협력을 통해 민생침해 범죄인 조직폭력범죄를 엄단했다"며 "앞으로 조폭 세력을 근절해 서민 생활 안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sollens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