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민단체 "달서구청 기금유용 수사 방치…관련자 고발할 것"

송고시간2019-03-19 10:56

"수사의지 없는 경찰 손 떼고 대구시가 감사 나서야"

(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우리복지시민연합 등 대구지역 21개 시민단체는 19일 성명을 내고 "달서구청의 1% 나눔 운동 기금유용 사건 수사 의지가 없는 달서경찰서는 사건에서 손을 떼라"고 촉구했다.

시민단체들은 "이번 사태와 관련해 지난 6일 대구시에 감사 요청을 했지만, 대구시는 경찰 수사 착수를 이유로 거부했다"며 "정작 경찰은 지난 1월 말부터 달서구청 직원 몇 명만 참고인으로 조사한 뒤 사건을 방치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구시와 달서경찰서는 이 사건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밝힐 것을 요구한다"며 "수사 의지 없는 경찰은 사건에 어설프게 접근하지 말고 대구시가 감사할 수 있도록 하라"고 강조했다.

앞서 대구시 감사실은 공공감사에 관한 법률 제24조와 지방공무원법 제73조에 따라 '수사기관에서 수사 중인 사건에 대해서는 징계 또는 문책 절차를 진행할 수 없다'며 경찰의 사건 처리 종료 후 조사 여부를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시민단체는 대구시가 계속 감사를 거부하고 경찰 수사도 지지부진할 경우 관련자 모두를 검찰에 고발할 계획이다.

달서구는 공무원들이 매월 자발적으로 모금한 1% 나눔 운동 기금 800만원과 직원 자율회비 기금 200만원을 지난해 9월 토지보상 민원인에게 전달해 논란을 빚었다.

대구 달서구청, 달서구의회
대구 달서구청, 달서구의회

<<대구 달서구청 제공>>

sunhy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