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7도로 또 도수 낮춘 '참이슬 후레쉬' "순한 술이 대세"

송고시간2019-03-19 10:43

작년 4월 낮춘 뒤 1년만…경쟁 제품은 이미 16.9∼17도

참이슬 후레쉬
참이슬 후레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국내 대표적인 소주 제품인 '참이슬 후레쉬'의 알코올 도수가 1년 만에 또다시 내려가 17도가 됐다.

하이트진로는 이달 18일부터 기존 17.2도에서 17도로 0.2도 낮춘 제품을 생산하고 있으며, 재고분이 소진되는 대로 기존 제품을 대체할 예정이라고 19일 밝혔다.

참이슬 후레쉬는 지난해 4월에도 17.8도에서 17.2도로 도수를 0.6도 낮춘 바 있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소비자들이 점점 더 순한 술을 찾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면서 "자체 조사에서 이런 결과를 얻어 17도로 낮추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소주 시장에서는 이미 경쟁 제품인 무학 '좋은데이'가 16.9도, 롯데주류 '처음처럼'이 17도로 '참이슬 후레쉬'보다 낮은 도수를 형성하고 있었다.

업계에서는 이처럼 '순한 술' 트렌드가 이어진다면 대표 제품군의 '알코올 도수 17도'가 무너지는 날도 머지않았다는 전망도 나온다.

ts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