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노후 화력발전소 폐쇄' 충남 미세먼지 공동대책위 출범

송고시간2019-03-19 11:00

당진환경운동연합 등 32개 단체…"노후화력 수명 연장 안 돼"

보령화력발전소
보령화력발전소

[충남도 제공=연합뉴스]

(홍성=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노후 석탄화력발전소의 조기 폐쇄를 위한 충남 미세먼지 공동대책위가 19일 출범했다.

당진환경운동연합을 비롯한 32개 대전·충남지역 시민·환경단체는 이날 충남도청 브리핑룸에서 '충남 미세먼지 석탄화력 공동대책위원회 출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 단체는 "충남에는 국내 미세먼지 최대 단일 배출원인 석탄화력의 절반(30기)이 밀집해 있다"며 "미세먼지를 줄이는 가장 빠르고 확실한 방법은 천만대에 이르는 경유차와 수만개의 사업장 관리보다는 석탄화력을 끄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는 재난에 준해 총력 대응하겠다면서도 봄철 셧다운(일시 가동중단)은 노후 석탄 2기와 환경설비 개선 2기로 제한하는 등 미온적으로 대처하고 있다"며 "35년 이상 가동 중인 보령화력 1·2호기를 폐쇄하더라도 전력 수급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한 만큼 셧다운을 넘어 영구 폐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후화된 석탄화력발전소의 수명을 연장하기 위한 성능개선 사업도 폐기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석탄화력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이 거세지자 수명 연장 시도를 잠시 중단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잠정 중단이 아니라 정부에서 공개적으로 백지화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공동대책위 관계자는 "대기오염으로 인한 피해와 온실가스 배출 등 환경 비용을 반영하면 석탄화력은 더 이상 값싼 발전원이 될 수 없다"며 "정부는 에너지 전환을 위한 탈석탄 로드맵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j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